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집냥이랑 산책갔다 길냥이에게 간택 당한 집사.."나도 데려가라옹!"

 

[노트펫] 우연히 길에서 만난 아기 길냥이에게 다정한 손가락 인사를 건넸다가 집사로 간택된 남성의 이야기가 전해져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지난 19일(현지 시간) 동물 전문 매체 러브미아우는 반려묘와 산책을 나갔다가 냥줍을 하게 된 집사의 사연을 전했다.

 

덴마크에 살고 있는 미쉐넬(Missenell)은 종종 집냥이 길버트(Gilbert)와 함께 산책을 나가곤 했다.

 

평소와 다름없이 산책을 하던 미쉐넬은 덤불 속에서 작은 고양이를 발견했다.

 

집냥이 길버트와 산책을 하던 중 만난 아기 길냥이.

 

얼굴을 빼꼼 내밀고 있는 녀석을 보고 그는 조심스럽게 다가가 손가락 인사를 건넸다.

 

그런 미쉐넬이 마음에 들었는지 아기 고양이는 그가 자리를 떠나려고 하자 졸졸 쫓아왔다.

 

집까지 따라온 녀석을 그냥 둘 수 없었던 미쉐넬은 집 안으로 데리고 들어가 먹을 것을 주고 이후 함께 동물병원도 방문했다.

 

집까지 졸졸 쫓아온 아기 길냥이를 결국 집으로 들인 미쉐넬.

 

아기 고양이는 미쉐넬과 함께 지내고 싶어 했지만, 이미 그의 집에는 두 마리의 고양이가 살고 있었다.

 

함께 살기 위해서는 꼭 필요한 합사 과정. 과연 아무런 탈없이 지나갈 수 있을까. 미쉐넬은 걱정이 앞섰다.

 

그런 미쉐넬의 우려와 달리 집냥이들은 금세 아기 고양이를 가족으로 받아들였다.

 

성공적인 합사 이후 한 가족이 된 길버트, 넬리, 날라.

 

그 중 넬리(Nelly)는 아기 고양이를 따뜻하게 품어주기까지 했다.

 

그렇게 미쉐넬은 세 마리의 고양이와 함께 살게 됐다. 아기 고양이에게는 날라(Nala)라는 예쁜 이름도 지어줬다.

 

그루밍을 해주려는 길버트 vs 그루밍을 하기 싫은 캣초딩 날라.

 

미쉐넬은 "밖에서 지낸 시간이 너무 힘들었는지 날라는 음식에 대한 욕심이 엄청나다"며 "어찌나 잘 먹는지 벌써 길버트와 넬리의 덩치를 따라잡았다"고 말했다.

 

어느새 길버트와 넬리의 덩치를 따라잡은 날라. 착실히 확대되는 중!

 

이어 "길버트와 넬리가 날라를 가족으로 받아들여주고 아껴줘서 너무 기쁘다"며 "집사로 간택된 만큼 꽃길만 걷게 해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서윤주 기자 syj13@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