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기차칸에서 인증샷 소동 일으킨 조랑말의 정체는?

샌프란시스코 기차에 탄 조랑말.

 

[노트펫] 미국에서 주인과 함께 샌프란시스코 기차에 탄 조랑말(miniature horse)이 승객은 물론 누리꾼의 귀여움을 독차지했다고 미국 폭스뉴스가 지난 6일(현지시간) 소개했다.

 

지난 5일 미국 샌프란시스코 만 근교를 연결하는 고속철도 SF BART(San Francisco's Bay Area Rapid Transit)에 조랑말 한 마리가 탑승했다.

 

조랑말은 대형견 크기여서, 다른 승객에게 피해를 주지 않고 탑승할 수 있었다.

 

이 말은 도우미 동물(service animal)로, 마주는 이를 증명하는 서류를 제시해 이례적인 탑승 허가를 받았다.

 

SF BART와 승객들이 트위터에 조랑말의 사진을 올리면서, 조랑말의 기차 탑승이 인터넷에서 화제가 됐다.

 

"앗 실수!" 하늘색 신발을 신은 조랑말이 기차에서 큰 볼일을 봤다.

 

고삐를 차고, 하늘색 신발까지 신은 조랑말은 대형견 크기여서 승객들의 불편함 없이 충분히 기차에 탈 수 있었다. 조랑말은 미처 배변훈련까지 마치지 못한 듯, 기차 안에서 큰 실수를 저지르기도 했다고 한다.

 

한편 미국 법무부는 지난 2010년 미국 장애인법(ADA)을 개정해, 조련을 받은 조랑말도 도우미 동물로 인정받았다.

 

승객들의 조랑말 목격담이 트위터에서 쏟아졌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