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실험쥐가 운전 배우니 정신건강 좋아졌다”..사람도?

미국 리치먼드대 실험 결과..정신병 치료 실마리 기대

 

리치먼드대 연구진이 만든 실험쥐용 전기차 ROV.

 

[노트펫] 과학자들이 실험쥐에게 운전을 가르쳤더니 정신건강이 향상돼, 이 실험이 인간 정신병 치료에 실마리가 될 수 있다고 미국 CNN 방송이 지난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리치먼드대학교 산하 램버트 행동신경과학 연구소 연구진은 지난 16일 학술지 <뇌 행동과학 리서치(Behavioural Brain Research)>에 ‘강화된 환경 노출이 쥐의 운전실력을 촉진한다’는 제목의 논문을 발표했다.

 

어린 쥐 17마리를 두 무리로 나눠서, 한 그룹의 우리에 장난감, 사다리, 공, 나뭇조각 등 뇌를 자극할 놀이도구를 주고, 매주 바꿔줬다. 그리고 다른 그룹에겐 아무것도 주지 않았다.

 

한 그룹의 쥐에게 놀이도구로 강화된 환경을 주고, 다른 그룹에게는 아무것도 주지 않았다.

 

그리고 쥐가 운전할 수 있는 차 ‘ROV(Rodent Operated Vehicle)’ 운전을 가르쳤다. 네 바퀴 위에 플라스틱 통을 얹은 소형 전기차로, 알루미늄 판과 구리손잡이를 설치해 쥐가 몰 수 있게 설계했다. 그리고 쥐가 구리 손잡이를 눌러서 울타리 끝까지 차를 몰면, 그 끝에 놔둔 시리얼 과자를 보상으로 받았다.

 

그러자 예상대로 더 좋은 환경의 쥐가 운전을 더 잘 배웠다. 외부환경과 경험에 따라 뇌 구조와 기능이 바뀌는 신경가소성(neuroplasticity) 덕분에, 놀이도구가 주어진 쥐들이 ROV를 능숙하게 몰았다. 반면에 비교군의 쥐들은 ROV를 모는 데 실패했다.

 

연구진은 한 발 더 나아갔다. 두 그룹 모두 배설물에서 부신피질호르몬인 코르티코스테론(Corticosterone)과 DHEA(Dehydroepiandrosterone)가 높은 수치로 검출됐다. 두 호르몬은 스트레스를 조절하는 호르몬으로, 정서적인 회복력(emotional resilience)이 강화됐다는 뜻이다.

 

울타리 끝에 있는 시리얼을 먹기 위해 실험쥐가 ROV를 운전했다.

 

램버트 행동신경과학 연구소의 켈리 램버트 소장은 “마치 운전이 쥐들에게 환경에 대한 조절 감각을 준 것 같다”며 “사람의 경우에 운전이 자기조절 감각과 자기효능감을 향상시킨다고 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즉 정신병의 제1 방어선인 감정적 회복력이 배움으로 강화될 수 있다는 의미다. 사람과 쥐의 뇌 구조와 신경화학물질이 거의 비슷해서, 쥐의 뇌가 더 작다는 차이 정도밖에 없다고 한다.

 

 

따라서 이 실험 결과는 인간의 정신건강에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설명이다. 정신과 의사들이 환자를 치료하는 데, 이 실험이 실마리가 될 수 있다는 것. 연구진은 운전뿐만 아니라 뜨개질처럼 뇌와 손을 함께 쓸 수 있는 임무가 자기조절 감각을 향상시켜 정신건강이 좋아질 수 있다고 판단했다.

 

램버트 소장은 AFP 통신에 “조현병이나 우울증에 치료법이 없지만 우리는 나아갈 필요가 있다”며 “우리는 다른 동물 모델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며, 행동이 우리의 신경화학을 바꿀 수 있다는 사실을 실제로 존중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