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저희 냥이 아닌데요"..창밖서 애절하게 쳐다보는 고양이의 정체

 

[노트펫] "모르는 고양이가 자꾸 창밖에서 애절한 표정으로 쳐다보고 있어요."

 

스토커 마냥 따라다니고 집 안을 훔쳐보는 고양이 때문에 난감한 상황에 놓였던 한 여성의 사연이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달 27일(현지 시간) 동물전문매체 더도도는 이웃집에 들어가기 위해 시위를 벌인 고양이 카일로(Kylo)를 소개했다.

 

미국 텍사스 주 오스틴에 살고 있는 여성 에린 브리안(Erin Breean)은 남자친구와 반려견 머피(Murphy)를 산책시키다 한 고양이를 만났다.

 

언제 봤다고 친한 척부터 하는 고양이.

 

분명 처음 보는 고양이었는데 녀석은 다짜고짜 에린에게 다가와 발목에 몸을 부비며 친한 척을 했다.

 

이에 머피가 호기심을 보이며 다가가자 애교를 부리던 고양이는 180도 태도를 바꾸더니 다짜고짜 강아지를 공격했다.

 

다급하게 둘을 떨어트려 놓은 뒤 에린은 남자친구에게 머피를 데리고 먼저 집으로 가라고 하고 고양이와 단둘이 시간을 보냈다.

 

그녀가 길가에 자리를 잡고 앉자 고양이는 바짝 다가왔고 배를 문질러 주니 발라당 누워 그 상황을 즐겼다.

 

강아지는 싫지만 사람은 좋아. 강아지 집사를 뺏으려고 작정한 고양이.

 

녀석에게 주인이 있었을 것이라고 생각한 에린은 SNS에 고양이의 사진을 올리고 집으로 돌아가기 위해 자리에서 일어났다.

 

금방 다른 곳으로 갈 줄 알았던 고양이는 에린의 생각과 달리 집까지 따라와 문을 열어달라고 보챘다.

 

원래 자신의 집이었던 것처럼 자연스럽게 들어가려고 하는 고양이.

 

하지만 집에는 이미 함께 하고 있던 강아지와 고양이가 있었기에 에린은 약간의 음식과 물을 주고 혼자 집 안으로 들어왔다.

 

1시간 가량 고양이는 문 옆에 서서 애절하게 울었지만 에린은 녀석에게 정이 들면 안 될 것 같아 일부러 외면했다.

 

계속해서 에린과 아이컨택을 시도하는 고양이. 안으로 들어가겠다는 굳은 의지가 보인다.

 

한참 만에 문 쪽을 바라 보니 어느새 녀석은 사라지고 없었다.

 

다른 곳으로 갔겠지 생각을 하고 소파에 앉은 순간 에린은 집 뒤쪽 창문에서 자신을 쳐다보고 있는 고양이를 보고 깜짝 놀라 소리를 질렀다.

 

"네가 어디에 있는지 다 알고 있다옹! 문이나 열라옹!"

 

에린은 "생각지도 못했던 곳에서 고양이가 있으니 깜짝 놀랐다"며 "녀석은 계속 울면서 자신을 안으로 들여보내 달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날을 기점으로 고양이의 집요한 스토킹이 시작됐다.

 

녀석은 밤이면 에린의 집 앞에서 잠을 자고 강아지를 산책 시킬 때면 어느 샌가 쫓아와 함께 걸었다.

 

 

그 사이 녀석을 집으로 들이고 싶은 마음은 점점 커졌지만 고양이가 머피를 또다시 공격할까봐 섣불리 결정할 수 없었다.

 

 

그렇게 4일이 지난 뒤 에린은 고양이의 주인으로 추정되는 사람으로부터 한 통의 메시지를 받았다.

 

알고 보니 고양이는 에린의 집에서 몇 블럭 떨어진 아파트에서 살던 아이로 집사 몰래 외출을 했다가 길을 잃어버려 길고양이 신세가 된 것이었다.

 

 

에린은 "카일로가 주인을 찾았다는 사실에 너무 기뻐 5분 동안 울었다"며 "이전까지만 해도 빨리 주인을 찾아 갔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막상 창 밖에 보이지 않으니 그립긴 하더라"고 전했다.

서윤주 기자 syj13@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