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얼마나 빨리 크나 보려고 '월간 멍멍이 성장사진' 찍은 주인

 

[노트펫] 하루가 다르게 쑥쑥 크는 강아지의 모습을 눈으로 직접 확인하기 위해 매월 강아지의 성장사진을 찍은 주인이 화제다. 

 

지난 20일(현지 시간) 미국동물매체 더도도는 멍멍이와 함께 한 달에 한 번 똑같은 포즈로 사진을 찍은 견주를 소개했다.

 

나티 플로레스(Naty Flores)는 알레스카 말라뮤트 마샬(Marshall)을 처음 데려왔을 당시 한 가지 의문이 생겼다.

 

아가 시절 마샬.

 

'말라뮤트는 정말 빨리 자랄까?'

 

입양 전 말라뮤트가 약 45kg까지 자란다는 사실을 알고 마샬을 데려왔는데 처음 만난 녀석은 한 손에 쏙 들어갈 정도로 작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나티는 얼마나 빨리 자라나 보기 위해 매달 마샬의 성장사진을 찍기로 결심했다.

 

아가 시절부터 6개월까지.

 

배경, 옷 등을 동일하게 유지하며 1년이 조금 넘는 기간 동안 꾸준히 사진을 찍었고 이를 통해 알레스카 말라뮤트의 성장 과정을 꼼꼼하게 기록할 수 있었다.

 

7개월부터 12개월까지.

 

나티는 "이렇게 금방 자랄 줄 몰랐는데 사진을 보고 정말 깜짝 놀랐다"며 "1년이 조금 자났을 뿐인데 몸무게도 벌써 40kg이 거의 다 됐다"고 말했다.

 

최근 마샬의 모습.

 

이어 "1년간의 촬영 덕분인지 카메라 앞에 서면 포즈를 잘 취해준다"며 "장난도 잘 치고 활발한 성격이라 이럴 때 보면 너무 신기하다"고 덧붙였다.

서윤주 기자 syj13@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2건

  • - 2019/09/24 09:02:51

    답글 2

  • - 2019/09/25 12:27:49
    아웅 이뻐라

    답글 2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