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낙엽청소기랑 싸우다 굴욕사진 남긴 댕댕이

그레이트 데인 반려견 찰리.

 

[노트펫] 반려견이 낙엽 청소기와 맞서 싸웠다가 굴욕사진을 남겨 페이스북에서 화제가 됐다고 미국 동물 전문 매체 더 도도가 지난 12일(현지시간) 전했다.

 

그레이트 데인 반려견 ‘찰리’는 가족을 지키는 충견으로, 모든 위협적인 것들에게 이빨을 드러냈다. 촛불, 쓰레기통, 바구니 등 가족을 위협하는 것이라면 뭐든 공격했다.

 

견주 제시 마크의 남편이 마당에서 낙엽을 청소하려고 송풍기를 꺼내자, 찰리가 달려와서 송풍기를 공격하려고 했다. 찰리의 뜻과 달리 송풍기 바람에 찰리는 굴욕사진을 남기고 말았다.

 

낙엽 송풍기 바람에 입이 벌어진 반려견 찰리.

 

마크는 재미있다고 생각해서, 페이스북 페이지에 찰리의 사진을 공유했다. 많은 사람들이 찰리의 사진을 보고 미국 드라마 <기묘한 이야기>에 나오는 괴물 ‘디머고건(Demogorgon)’, 영화 <프레데터>, 노랑가오리, 영화 <조스> 속 상어, 영화 <쥬라기 공원> 속 공룡, 흡혈귀, 코브라 등이 연상된다고 열렬하게 반응했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