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가족사진 속 남편 얼굴 강아지로 바꾼 아내..왜?

세 자녀를 둔 엄마 캐시 레플러(사진 왼쪽)와 아빠 마이클 레플러.

 

[노트펫] 가족사진에서 남편 얼굴을 모조리 강아지 얼굴로 바꾼 아내가 있다. 아내가 강아지를 입양하고 싶어서 가족사진 속 남편의 얼굴에 강아지 사진을 붙여서 남편을 강하게 압박했다고 미국 동물 전문매체 더 도도가 지난 27일(현지시간) 전했다.

 

세 자녀를 둔 엄마 캐시 레플러는 반려견을 입양하고 싶어서 몇 달간 남편 마이클 레플러를 설득했지만, 남편은 반대했다. 아이들도 강아지를 원했지만, 남편의 뜻은 완고했다.

 

아내 캐시가 강아지 사진을 오려서 가족사진 속 남편 얼굴에 붙였다.

 

말로 설득에 실패하자, 캐시는 행동으로 전략을 수정했다. 캐시는 “남편의 관심을 끌기 위해 집에 걸린 모든 사진 속에서 남편의 얼굴을 바꾸면 재미있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캐시는 가위로 강아지 얼굴 사진을 오려서, 가족사진 속 남편 얼굴에 모조리 귀여운 강아지 얼굴을 붙여 놨다.

 

결혼식 사진에도 강아지 사진을 붙였다.

 

그리고 남편이 퇴근해서 집에 돌아오자, 캐시는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행동했다. 남편은 처음에 눈치 채지 못했지만, 결국 변화를 감지했다. 마이클은 물론 놀랐고, 아내의 고집에 박장대소했다.

 

딸 알리사는 “엄마가 정말로 그렇게 멀리 간 것을 보고 아빠가 웃음을 멈출 수 없었다”며 “엄마는 정말 재미있는 사람”이라고 귀띔했다.

 

가족사진에 모조리 강아지 얼굴을 붙여버렸다.

 

마이클은 아직 반려견을 허락하지 않았지만, 전보다 반려견 입양 쪽으로 기운 상황이다. 그가 허락해줄 때까지 매일 자신의 얼굴에 붙은 강아지 사진을 보면서 마음 문을 조금씩 열 수밖에 없다.

 

알리사는 “가족사진이 아직도 그대로”라며 “나는 그것이 통하길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남편 마이클이 반려견 입양을 허락해줄 때까지 가족사진 속 강아지 사진은 그대로 붙어있을 거라고 한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