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1만4300년 전 사람들이 키우던 개가 발견됐다

 

[노트펫] 시베리아에서 발견된 1만 4300년 전 생물체 화석이 시베리아인들이 키우던 개로 추정된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지난 23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더 선은 시베리아에서 발견된 고대 생물체의 RNA 분석 결과를 보도했다.

 

 

지난 2015년 시베리아 투맷 지역 영구동토에서 약 1만 4300년 전에 살았던 생물체의 사체가 발견됐다. 긴 시간에도 불구하고 해당 생물체의 치아와 몸의 형태는 보존이 잘 되어 있었다.

 

처음 발견됐을 당시 개과의 동물로 늑대나 사람 손에 길들여진 늑대일 것으로 추정됐다. 

 

이에 덴마크 코펜하겐 대학교 소속 올리버 스미스(Oliver Smith) 박사를 주축으로 구성된 러시아, 한국 공동 연구팀은 해당 생물체에 대해 본격적으로 분석에 나섰다.

 

 

연구진들은 유전정보를 저장하는 역할만 하는 'DNA'보다 더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는 'RNA'를 추출하기 위해 노력했다.

 

유전자 정보를 해독하거나 단백질 합성의 촉매 역할을 하는 'RNA'가 유전자 분야에 큰 발전을 야기할 수 있기 때문이다.

 

 

숱한 시행착오 끝에 연주진들은 최근 생물체의 간, 연골, 근육 조직에서 RNA를 분석해냈다.

 

올리버 스미스 박사는 "일반적으로 고대 DNA 연구자들은 과정이 복잡하고 성공 확률이 낮아 RNA 추출을 꺼려한다"며 "그럼에도 우리 연구팀은 이에 성공하여 가능성을 넓혔다"고 밝혔다.

 

고대 갯과 동물을 묘사한 그림 (본 연구와 관련없는 사진)


RNA 추출 분석 결과는 가축화된 늑대에서 한 발 더 나아간 것이었다. RNA는 이 생물체가 사람과 함께 생활했음을 시사하는 늑대와 개의 혼종일 수 있다고 가리켰기 때문이다. 

 

스미스 박사는 "해당 생물체는 고대 시베리아인들이 키우던 개(pet)일 것"이라며 "생김새는 늑대와 현대 강아지의 모습이 섞인 형태를 띨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서윤주 기자 syj13@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