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동물원 코뿔소 등에 자기 이름 새긴 관광객들

 

[노트펫] 동물원을 방문한 관광객들이 코뿔소의 등에 낙서를 해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

 

지난 22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더 선은 프랑스의 한 동물원을 찾은 관광객들이 코뿔소의 등에 이름을 새겼다고 보도했다.

 

프랑스 샤랑트마리팀 주 루아양 지역에 위치한 ‘라 팔미흐 동물원’에 살고 있는 35살 코뿔소 노엘(Noelle)의 등에서 낙서가 발견됐다.

 

노엘의 등에는 관광객들의 이름으로 추측되는 ‘줄리안(Julien), 카밀(Camille)’이라는 글씨가 선명하게 남았다.

 

 

피에르 카일(Pierre Caille) 소장은 "관광객들이 노엘의 등에 쌓인 죽은 피부와 진흙 층 위에 손톱으로 자신들의 이름을 새겼다"며 "우리는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관리를 철저히 할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코뿔소가 고통을 느낄 정도는 아니었겠지만 전적으로 무례한 행동이라고 본다"며 "이런 상황이 야기될 수 있다는 점을 들어 코뿔소와 관람객들의 거리를 넓히는 것을 고려해 볼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노엘의 사진이 공개되자 일각에서는 라 팔미흐 동물원이 동물 관리를 제대로 하고 있지 않은 것 같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사진 속 노엘이 갈비뼈가 선명이 보일 정도로 말랐다는 것이 그 이유다.

 

이에 동물원 측은 "우리는 코뿔소들에게 지속적으로 알팔파(사료작물)를 제공하고 있으며 저녁에 사과, 당근, 펠릿 등을 추가적으로 주고 있다"며 "노엘은 다른 코뿔소들보다 마른 편이지만 잘 지내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추가로 "동물들의 건강이 우리에게 1순위이며 문제가 발생하자마자 바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윤주 기자 syj13@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