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화려한 축제 의상에 가려진 뼈만 남은 코끼리의 충격적 모습

 

[노트펫] 축제 기간 동안 화려한 옷을 입고 거리를 행진하던 코끼리의 본 모습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13일(현지시간) 영국 일간지 메트로는 제대로 된 관리를 받지 못해 뼈만 앙상하게 남은 스리랑카 코끼리에 대해 보도했다.

 

스리랑카 캔디 지역에서는 매년 음력 7월 1일부터 11일까지 '캔디 페라헤라 축제'가 열린다.

 

해당 축제는 세계 3대 불교 축제 중 하나로, 부처님의 신성한 치아 유적에 경의를 표하기 위해 진행되고 있다.

 


축제가 진행되는 11일 간 코끼리들은 다리에 짧은 족쇄를 차고 화려한 옷을 두른 뒤 밤 퍼레이드에 참여하는데 밝은 빛과 소음 등에 노출된 채 매일 밤 거리를 행진해야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지난 12일 태국 기반의 '세이브 엘리펀트 파운데이션(Save Elephant Foundation)'의 설립자 렉 샬리어트(Lek Chailert)는 축제에 참가한 70살 코끼리 티키리(Tikiri)의 본 모습을 공개하며 정면 비판하고 나섰다.

 

공개된 사진 속 티키리는 관리를 제대로 받지 못해 뼈만 앙상하게 남은 상태였다.

 

 

렉 샬리어트는 "화려한 축제 옷에 가려 그 누구도 티키리의 상태를 확인하지 못했다"며 "그 안에는 늘고 병들어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하는 코끼리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종교와 믿음의 자유는 중요하지만 그 믿음이 누군가의 희생을 강요해선 안 된다"며 "다른 생명을 고통스럽게 한다면 이것이 과연 거룩한 일인가"라고 덧붙였다.


한편 티키리의 사진이 공개되며 논란이 일자 캔디 페라헤라 축제를 주관하는 불교사원 불치사 측은 "코끼리들을 잘 보호하고 있다"며 "티키리는 의료진의 진료를 받고 있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윤주 기자 syj13@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3건

  • 기적 2019/08/15 21:47:06
    너무나잔인하네요.부디남은생은고통없이지내길바랍니다.불교사원에서 말도안되는거짓말을하는군요.코끼리가저지경이된줄몰랐다니요.

    답글 20

  • - 2019/08/17 06:39:52
    말 못하는 생명들이 의지와 상관없이 사람들의 끔찍한 희생물이 되어야 하는지...나와 같은 인간들 소름끼치게 잔인하다

    답글 18

  • - 2019/08/18 02:11:38
    부디 구출된 소식도 후기로 전해주세요 ㅠ ㅠ

    답글 2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