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노숙자 된 美견주, 14년 반려견 포기..`그들에게 일어난 기적`

윌리엄스 씨와 14년을 동고동락한 반려견 럭키.

 

[노트펫] 미국에서 노숙자가 된 남성이 14년간 동고동락한 반려견을 포기할 수밖에 없는 처지에 몰려 동물보호소에 반려견을 맡기자, 동물보호소와 지역사회가 견주와 반려견을 도왔다고 미국 동물 전문매체 더 도도가 지난 25일(현지시간) 전했다.

 

윌리엄스 씨는 금요일 아침 살던 집에서 쫓겨났다. 주머니에 40달러와 차 뒤에 실은 짐 그리고 반려견 ‘럭키’가 그가 가진 전부였다.

 

결국 그는 노숙자가 된 그날 14년간 함께 산 럭키를 미국 조지아 주(州)에 있는 동물보호소 ‘그위닛 카운티 애니멀 웰페어’에 데려갔다. 더 이상 개를 기를 처지가 아니라는 좌절과 럭키가 좀 더 안정된 환경에서 지내야 한다는 생각에서 고심 끝에 내린 결정이었다.

 

럭키 포기 서류를 작성하는 윌리엄스 씨. 럭키는 아무것도 모르고 보호소를 구경하고 있다.

 

그날 접수를 맡았던 보호소 직원 케이티 코베트는 윌리엄스 씨와 럭키의 경우가 견주의 반려견 포기 사례와 다르다고 직감했다. 우선 윌리엄스 씨는 럭키의 소지품을 아무것도 갖고 있지 못했다.

 

둘의 사연을 알게 된 코베트는 “윌리엄스 씨가 럭키의 서류를 다 작성하고, 럭키를 우리에게 건넬 동안 우리 모두 눈물이 났다”고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윌리엄스 씨가 럭키에게 마지막 인사를 하자, 럭키가 애처롭게 그를 바라봤다.

 

윌리엄스 씨는 늙은 럭키에게 마지막 인사를 했다. 그는 “우리가 함께 하게 됐을 때, 우리는 젊었지. 이제 우리 둘 다 늙었구나. 착하게 지내라, 럭키. 너를 위해 돌아올게.”라고 말하고 건물 밖으로 나갔다. 럭키는 문 앞에서 떠나는 윌리엄스 씨를 보고 울부짖었다.

 

보호소에서 풀이 죽은 럭키.

 

코베트는 “지역사회 서비스부의 사무관이 그날 현장에 있었고, 이야기를 듣고 그위닛 카운티의 복지 담당에게 전화를 해서 윌리엄스 씨를 돕기 위해 할 수 있는 게 있는지 물었다”고 밝혔다. 익명의 독지가와 복지 담당 부서의 도움으로 윌리엄스 씨는 그날 호텔에서 하루를 묵을 수 있었다.

 

럭키의 위탁부와 한층 밝아진 럭키.

 

코베트도 페이스북에 윌리엄스 씨와 럭키의 이야기를 공유했다. 다음날 아침 한 남성이 보호소에 찾아와서 윌리엄스 씨가 럭키를 찾으러 올 때까지 위탁부로 럭키를 맡겠다고 자원했다. 그 덕분에 보호소에서 불안해하며 적응하지 못하던 럭키도 그의 집에서 다른 개들과 함께 지내며 안정을 찾게 됐다.

 

지역사회와 동물단체들 그리고 누리꾼들이 윌리엄스 씨와 럭키에게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다. 그 덕분에 윌리엄스 씨와 럭키의 재회는 더 빨라질 전망이다.

 

윌리엄스 씨는 감동해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동물관리 당국이 항상 이렇게 하나요? 나는 모든 이들에게 동물관리 당국이 나에게 이렇게 해줬다고 말하고 다닙니다. 나는 그날 밤 어디에서 잘지도 생각해내지 못했어요. 나는 충격 받았습니다. (보호소를) 떠나면서 생각했어요. ‘오 하나님, 오늘밤 내 머리를 누일 곳이 없습니다.’라고요. 이것은 엄청난 기적입니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