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독수리 500여마리, 밀렵꾼에 희생된 코끼리 먹고 떼죽음

IUCN 멸종위기종·심각위험종 분류된 독수리들
동물보호단체 "코끼리 독살은 환경 위협 행동"

국제자연보전연맹(IUCN)이 멸종위기등급 취약(VU)종으로 분류한 케이프독수리(Cape Vulture).(자료사진)

 

[애니멀라이트] 인간의 탐욕이 코끼리를 죽이고, 독수리까지 희생시킨 일이 벌어졌다. 아프리카에서 멸종위기종 독수리 500여마리가 밀렵꾼에 의해 독살된 코끼리의 사체를 먹고 떼죽음을 당한 것이다.

CNN은 24일(현지시간) 아프리카 보츠와나 동부 야생동물보호지역에서 밀렵꾼에 의해 독살된 코끼리 3마리의 사체를 먹은 멸종위기종 독수리 537마리와 초원독수리 2마리가 죽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죽은 독수리는 아프리카흰등독수리 468마리, 모자쓴독수리 28마리, 흰머리검은독수리 17마리, 주름민목독수리 14마리, 케이프독수리 10마리 등이다. 이들은 모두 국제자연보전연맹(IUCN)이 멸종위기종 혹은 심각위험종으로 분류한 독수리들이다.

아프리카에서 독살된 동물의 사체를 먹은 독수리의 떼죽음이 발생한 것은 처음 일어난 일이 아니다. 지난 2013년 아프리카 나미비아에서도 같은 이유로 독수리를 포함한 조류 500마리 이상이 희생됐다.

앞서 보츠와나 정부는 지난달 코끼리 사냥 금지령을 5년 만에 해제해 야생동물보호단체들이 우려를 나타낸 바 있다.

보츠와나 환경자연자원보존관광부는 당시 코끼리 사냥을 허용하는 이유에 대해 "코끼리 개체 수가 늘어나 인간과 충돌하는 횟수가 늘고 피해 역시 커졌다"고 설명했다.

아프리카야생동물재단(AWF) 관계자는 "부패한 동물의 사체를 먹이로 삼는 독수리 덕분에 환경이 깨끗하게 유지되고 전염병 확산이 최소화된다"면서 "밀렵꾼들의 코끼리 독살은 환경에 위험한 행동"이라고 비난했다. 

애니멀라이트www.animalrights.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