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오리와 고양이, 어울리지 않는 이들이 절친된 사연

사진=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화면 캡처.

 

[노트펫] 미국 조지아주(-州) 애틀랜타의 한 동물 보호소에서 지내는 고양이와 오리가 종을 뛰어넘는 절친한 모습을 보여 화제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12일(현지 시각) 어울릴 수 없을 것처럼 보였던 오리 버터볼(Butterball)과 고양이 키미(Kimmy)가 절친한 친구 사이가 됐다고 전했다.

 

사진=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화면 캡처.

 

키미가 드러누워 버터볼 부리에 얼굴을 비비자 버터볼은 부리로 키미의 턱을 쓰다듬는다.

 

두 친구는 땅에 등을 비비고 제자리에서 날개를 펄럭이는 등 각자의 방식으로 즐겁다는 걸 표현한다.

 

이처럼 버터볼과 키미가 친밀한 관계를 맺게 된 데는 어릴 때부터 서로의 아픈 마음을 달래줬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사진=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화면 캡처.

 

버터볼은 이 지역 연못에서 공격받은 무언가에 공격당한 뒤 죽어가고 있었는데, 때마침 연못을 지나던 수의사가 버터볼을 발견하고 구조해 보호소로 데려왔다.

 

키미는 생후 2개월령일 때 한 아파트의 외부 계단에서 발견됐다.

 

버터볼과 키미가 지내는 보호소 소장은 "우리 보호소는 개와 고양이 외에도 수많은 오리, 닭, 거북이를 보호하고 있다"며 "하지만 고양이와 오리가 이렇게 친하게 지내는 건 처음 본다"고 말했다.

장우호 기자 juho120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