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교수와 유기견의 우정`..교수실 앞에서 2주째 고인 기다린 개

고(故) 카르멜리토 마르셀로 교수의 교수실 문 앞에서 고인을 기다린 개 부보이.

 

[노트펫] 필리핀에서 유기견이 2주째 교수실 앞에서 세상을 떠난 교수를 기다렸다고 미국 동물 전문매체 더 도도가 지난 22일(현지시간) 전했다.

 

대학가를 떠도는 개 ‘부보이’는 지난 2주간 매일 필리핀 팜팡가 주(州) 소재 마발라카트 시티 대학교 교수실 앞에서 누군가를 기다렸다. 부보이는 교수실 문을 긁으면서 애처롭게 누군가를 찾았다.

 

바로 얼마 전에 뇌졸중으로 세상을 떠난 카르멜리토 마르셀로 교수였다. 마르셀로 교수는 지난 4년간 부보이에게 먹을 것을 주고, 쓰다듬어주면서 좋은 친구가 돼주었다.

 

강의실까지 따라 들어간 부보이.

고인의 생전에 부보이는 마르셀로 교수의 뒤를 졸졸 따라다녔다.

 

부보이는 아침에 대학 정문 앞에서부터 고인을 마중 나왔고, 하루 종일 그의 뒤를 졸졸 따라다녔다고 한다. 둘은 점심도 함께 먹었다. 그리고 고인의 퇴근길 마중도 부보이의 일과였다.

 

마르셀로 교수도 강의가 없는 날에도 부보이를 보기 위해서 대학교에 나왔다. 부보이가 굶을까봐 걱정됐기 때문이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A dog is the only thing on earth that loves you more than he loves himself." ― Josh Billings Sir Nong! Panayan naka Bubuy!

Makky ♡(@makkyarceo)님의 공유 게시물님,

 

 

그런데 갑자기 마르셀로 교수가 출근하지 않자, 부보이는 대학교 교정을 돌아다니며 친구를 찾았다. 아무것도 모르는 부보이가 교수실 앞에 앉아 하염없이 고인을 기다리는 모습에 동료들과 학생들은 가슴 아파했다.

 

고인의 관 앞에서 마지막 인사를 나눈 부보이.

 

결국 동료들은 고인의 장례식에 부보이를 데려갔다. 고인의 동료인 크리스티나 디마펠릭스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 21일 열린 장례식 사진을 공유했다.

 

 

부보이는 관 앞에서 고인과 마지막 인사를 나눴고, 관 옆에 누워서 고인의 곁을 떠나길 거부했다. 디마펠릭스는 “부보이가 마르셀로 교수의 관이 나가게 하길 원치 않았다”며 “대학교 전체가 부보이를 걱정했다”고 말했다.

 

관 앞을 지킨 부보이.

 

현재 교직원과 학생들이 부보이의 밥을 챙겨주면서, 부보이의 거처를 알아보고 있다고 한다. 디마펠릭스는 “대학교가 부보이의 집이 돼주고 있다”고 전했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