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아들 문 퓨마와 싸운 캐나다 엄마..`모자 모두 무사해`

7살 재커리를 공격한 어린 퓨마 수컷. [CTV뉴스 갈무리]

 

[노트펫] 캐나다에서 퓨마(cougar)가 집 뒷마당에서 7살 아이를 물어가려고 하자, 어머니가 퓨마와 맞서 싸워서 아들을 지켜냈다고 캐나다 CTV 방송이 지난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첼시 록하트는 지난달 29일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 주(州) 밴쿠버섬에 있는 집 뒷마당에서 7살 아들 재커리의 비명 소리를 듣고, 놀라서 달려 나갔다. 재커리가 바닥에 쓰러져있었고, 그 위에 어린 퓨마(아메리카표범) 한 마리가 입을 벌리고 있었다.

 

록하트는 “나는 재커리의 목소리를 들었고, 싸우는 소리도 들었다”며 “그래서 계단을 내려가서 목소리가 들리는 쪽으로 달려갔고, 이 동물이 내 아이 위에 있는 것을 봤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퓨마는 재커리를 물어 가려고 했고, 록하트는 비명을 지르며 퓨마에게 달려들었다. 어머니는 아들의 팔을 문 퓨마의 입을 벌리려고 애쓰면서, 도와달라고 외쳤다.

 

록하트는 “‘오 하나님, 내 새끼가 내 눈 앞에서 죽을 수도 있어.’라고 생각했다”며 “나는 모성본능으로 바로 퓨마에게 달려들어 퓨마의 주둥이를 벌리려고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첼시 록하트와 아들 재커리. [CTV 뉴스 갈무리]

 

어린 퓨마였지만, 그녀가 상대하기에는 버거웠다. 그녀는 “나는 내 힘과 체력을 알기 때문에 주둥이를 벌리지 못할 거라고 생각해서, 기도하면서” 주변에 도움을 청했다고 덧붙였다.

 

퓨마는 록하트의 거센 공격에 결국 포기하고 도망쳤다. 그녀의 외침을 듣고 몇 분 뒤에 사람들이 도와주러 왔다. 이웃의 도움으로 모자는 병원에 가서 상처를 치료받았다.

 

퓨마는 재커리의 머리에 4㎝ 자상을 남겼고, 목과 팔에도 상처를 입었다. 재커리는 회복할 때까지 할머니의 집에서 쉬면서 머물기로 했다고 한다. 어미 퓨마가 올 경우를 대비해 록하트와 남편은 뒷마당에 보안카메라와 덫을 설치하고, 경비견을 한 마리 들이기로 했다.

 

캐나다 산림청 공무원들이 주민을 다시 공격할 위험이 있어서, 재커리를 공격한 퓨마와 그 형제 퓨마를 찾아서 사살했다. 퓨마 형제는 어미로부터 떨어져, 굶주렸던 것으로 드러났다.

 

부부는 아이들을 실내에서만 지내게 하진 않겠다고 밝혔다.

 

록하트는 “아이들이 부모가 걱정하고 불안해하는 것을 보면 부모의 행동을 배울 수 있기 때문에, 나는 그저 계속해서 아이들을 안심시키고 있다”며 “산림청 사람들이 퓨마 문제를 해결했고, 평범한 퓨마의 행동과 달리 이 상황이 매우 특이하다는 것을 설명해줬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900년부터 지난해까지 백여 년간 브리티시컬럼비아 주에서 퓨마로 인한 사망자는 8명이고, 부상자는 94명에 그치고 있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