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차에 돌아왔더니 코알라가.."에어컨 같이 쐽시다~"

팀 위트로의 차에 타서 에어컨 바람을 즐긴 코알라.

 

[노트펫]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차문을 열어두면 이런 일이 생긴다.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코알라가 차에 몰래 타서 에어컨 바람을 즐기다가, 차주의 설득에도 차에서 내리길 거부했다고 미국 정보기술(IT) 전문매체 매셔블(Mashable)이 지난 19일(현지시간) 전했다.

 

"코알라, 내려라 잉!"

 

와인 제조업자 팀 위트로는 최근 ‘뉴 알루카 와인’ 포도원에 갔다가, 차문을 열어놓고 내렸다. 반려견들이 차에 남아있어서, 에어컨을 켜둔 채 자리를 떴다.

 

그런데 위트로가 차로 돌아와서 보니, 뒷좌석에서 에어컨 바람을 즐기고 있는 코알라 한 마리를 발견했다. 그는 코알라를 내보내려고 했지만, 코알라는 뒷좌석에서 앞좌석으로 옮겨 갔다.

 

차 대시보드에 발톱을 박고 버티는 코알라.

 

그리고 코알라는 위트로의 손길을 피해 대시보드 위에까지 올라갔고, 대시보드에 발톱 자국을 남기며 버텼지만, 결국 차 밖으로 나갈 수밖에 없었다. 차에서 내린 코알라는 바로 나무 위로 줄행랑을 쳤다.

 

 

위트로는 지난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코알라의 사진 2장과 동영상 2편을 공유했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