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황당한 이유로 버려진 뒤 1년간 같은 자리서 주인 기다리는 유기견

 

[노트펫] 주인으로부터 버림받은 곳을 맴돌며 1년 동안 돌아오지 않는 주인을 기다린 유기견의 소식이 알려져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다수의 터키 현지 언론은 17일(현지 시각) 전 주인으로부터 버림받은 유기견이 매일같이 버스정류장을 찾는 사연을 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유기견은 약 1년 전 버스정류장에서 가족으로부터 버림받은 이후 하루도 빠짐없이 자리를 지켰다.

 

 

버스정류장 인근에서 의류 매장을 운영하는 부부는 이 유기견을 안타깝게 여겨 돌보면서, 터키어로 생명이라는 뜻을 가진 이름 캔(Can)을 붙여줬다.

 

이들 부부는 "매일 캔을 집 뒷마당으로 데리고 오지만, 매일 아침 일어나 보면 캔은 버스정류장에서 주인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캔의 전 주인은 이웃 마을로 이사가면서 캔을 버리고 간 것으로 알려졌다. 털이 많이 빠진다는 이유에서다.

 

장우호 기자 juho120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