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유리+고양이=귀여움×100

[노트펫] 집사에게 새로운 관점으로 고양이를 보게 만든 ‘유리 탁자 위의 고양이’ 사진 모음을 온라인 예술 잡지 보어드판다가 최근 소개했다.

 

1. "멍 때리기 좋아옹!"

 

고양이 미칸.

 

2. "수요일부터 지친다옹!"

 

 

3. "한 발만 안 보여줄고양!" 

 

 

4. "집사야! 아래서 뭐 해?"

 

팔로워 35만명을 거느린 인스타그램 스타 고양이 렉시.

 

5. "집사 메롱!"

 

고양이 렉시.

 

6. "밤에 잠을 푹 잤더니 졸려옹."

 

 

7. "둘이 같이 있긴 유리선반이 좁아옹." 

 

롤라와 니나.

 

8. 3묘3색

 

 

9. "집사 넌 나에게 굴욕감을 줬다옹!"

 

 

10. "집사야, 나 자게? 안 자게?"

 

고양이 타르트.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