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조각상 오해받은 반려견..자세히 보니 '진짜' 개

[노트펫] 조각상으로 오해받을 만큼 완벽한 모습의 반려견 사진이 화제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13일(현지 시각) 해외 SNS에서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사진을 두고 "사진 속 개는 언뜻 보면 조각상 같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실제로 살아 숨쉬는 반려견이다"라고 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사진 속 개 파이프(Pipe)는 필리핀 루손섬에 거주하는 산드라 피네다(Sandra Pineda)의 반려견이다.

 

피네다는 지난해 3월 생후 2개월령의 숄로이츠퀸틀(Xoloitzcuintle) 종인 파이프를 입양했다. 숄로이츠퀸틀은 털이 없는 헤어리스 타입과 털이 있는 코티드 타입으로 나뉜다.

 

 

피네다는 많은 네티즌으로부터 파이프가 진짜 개인지 조각상인지를 묻는 질문을 받았다. 처음에는 장난인 줄 알고 웃어 넘겼지만, 같은 내용의 질문이 반복되면서 인터넷상에서 파이프를 두고 갑론을박이 벌어진 사실을 알게 됐다.

 

그는 "털 없는 개가 익숙해서 다른 사람들이 조각상으로 오해할 거라고는 생각도 못 했다"면서 "파이프가 예술 작품으로 보일 정도라니 기쁘다"고 말했다.

장우호 기자 juho120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