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보호소 강아지와 사랑에 빠진 딸에게 아빠가 준 깜짝 선물

사진=FACEBOOK 'Lance Fuqua'(이하)

 

[노트펫] 아버지가 준비한 깜짝 크리스마스 선물을 보자 딸은 눈물을 터뜨렸다.

 

20일(현지시간) 펫 레스큐 리포트(pet rescue report)는 미국 오클라호마주의 한 아버지가 보호소에서 만난 강아지와 사랑에 빠진 딸을 위해 그 강아지를 입양해 깜짝 선물한 사연을 소개했다.

 

동물보호소에서 봉사활동을 하고 있는 할리 푸콰(Hallee Fuqua)는 보호소의 개들 중 '람보(Rambo)'라는 이름의 개를 돌보는 일에 푹 빠졌다.

 

그녀는 람보를 보기 위해 보호소를 자주 방문했고, 그렇게 점점 가까워지다 사랑에 빠지게 됐다.

 

 

그녀의 아버지인 랜스(Lance)는 딸이 보호소의 강아지 람보와 사랑에 빠진 것을 알고 있었다.
 

하지만 그는 늘 딸에게 "강아지를 입양하려면 대학을 졸업할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고 말해왔다.

 

그러던 어느 날 딸 할리는 람보가 이번 주말 입양이 결정됐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크나큰 상심에 빠졌다. 그러나 그 슬픔은 오래가지 않아 놀라움과 기쁨으로 바뀌게 됐다.

 

할리는 아버지가 준비한 크리스마스 선물이 람보라는 것을 알게 됐다.

 

 

랜스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아내와 나는 3주 전에 몰래 람보를 입양하기로 결정했고, 보호소의 도움으로 그것을 완벽히 비밀로 할 수 있었다"며 "딸이 람보가 입양됐다는 걸 알고 슬픔에 잠긴 일요일 밤, 우리는 이른 크리스마스 선물로 그녀를 깜짝 놀라게 해줬다"고 말했다.

 

이어 "메리 크리스마스 나의 딸 할리!"라는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부부는 상심에 빠진 딸이 람보와 눈물로 재회하는 순간을 놓치지 않고 영상으로 담았다. 영상 속에서 람보를 다시 보게 된 딸은 믿을 수 없다는 표정을 짓다가 결국 기쁨의 눈물을 터뜨렸다. 

 

 

영상을 접한 사람들은 "세상에서 제일 멋진 아버지다", "눈물이 날 만큼 감동적인 모습이다", "이보다 더 따뜻한 크리스마스 선물은 없을 거다"라며 깊은 감동을 표현했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