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강아지 환자 위해 생쥐 복장한 `배려 갑` 수의사

달마티안 환자 루퍼트를 위해서 엘리자베션 칼라와 생쥐 동물잠옷을 입은 수의사 마이크 패럴.

 

[노트펫] 수의사가 반려견 환자를 치료하기 위해 견주의 생쥐 동물잠옷까지 입는 배려심을 발휘해 화제가 됐다고 영국 공영방송 BBC가 지난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국 잉글랜드 하트퍼드셔 히친에 있는 데이비스 동물병원 소속 수의사 마이크 패럴은 다리를 다쳐서 극도로 불안해하는 달마티안 환자 ‘루퍼트’를 맡게 됐다.

 

루퍼트의 십자인대가 파열된 데다 고관절이형성으로, 수술을 받기 전에 검사를 받아야 했다. 하지만 루퍼트는 견주 소냐 쉬프 이외에 누구도 가까이 하지 않았다. 수의사나 간호사들이 다가오면 으르렁거리며 경계심과 공격성을 보인 것.

 

루퍼트는 견주의 체취를 맡고 수의사 패럴에게 경계심을 풀었다.

 

견주도 몇 년 전에 영국 애견재단(Dogs Trust)에서 입양한 루퍼트와 가까워지기까지 1년이 걸릴 정도로, 루퍼트는 심하게 타인을 경계하고 공격성을 보였다.

 

게다가 수술을 받고 병원에 입원해야 해서 루퍼트가 견주와 며칠 떨어져 지내야 했지만, 루퍼트는 심한 분리불안 증세까지 보였다.

 

결국 패럴 수의사와 견주가 머리를 맞대고 상의한 끝에 묘안을 짜냈다. 수의사가 견주의 생쥐 실내복을 입고, 루퍼트를 검사하고 돌보기로 한 것. 처음에는 견주의 옷을 개집에 깔아줄 생각이었지만, 수의사가 아이디어를 보탰다.

 

쉬프는 “나는 정말 병원에 입원해야할 루퍼트가 걱정돼서, 루퍼트가 내 체취를 맡으면서 지내면 좋을 거라고 여겼다”며 “생쥐 롬퍼 수트는 내가 집에서 편하게 지낼 때 입던 옷으로, 동물병원 개집에서 애착 침대로 쓰면 좋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견주의 생쥐 옷 덕분에 루퍼트가 수의사 패럴과 많이 친해졌다.

 

결과는 성공이었다. 루퍼트는 생쥐 옷을 입은 패럴 수의사에게 경계를 풀었다. 그 덕분에 루퍼트는 검사와 수술을 무사히 마치고 회복 중이다.

 

개 행동학자 모니카 캐프노는 “개의 침구나 좋아하는 장난감을 낯선 환경에 가져가면 개를 안정시키는 효과가 있다”며 “왜냐하면 편안한 삶과 집과 관련된 냄새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