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매일 아침 학교 앞에서 도움 기다린 멍멍이

초등학교 정문 앞에서 도와줄 사람을 기다린 개 클라이브.

 

[노트펫] 유기견이 매일 아침 초등학교 정문 앞에서 도움을 기다린 덕분에 교사가 그 개를 구조했다고 미국 동물 전문매체 더 도도가 지난 21일(현지시간) 전했다.

 

교사 케일렙 셰이퍼는 지난 10월 아침 미국 텍사스 주(州) 휴스턴 시(市)의 한 초등학교 정문 앞에서 검은 래브라도 믹스견 한 마리를 봤다.

 

셰이퍼는 출근길에 “그 개가 정문 앞에 앉아 있다가, 나를 보고 꼬리로 바닥을 치기 시작했다”고 첫 만남을 회상했다. 셰이퍼는 수업을 해야 했기 때문에, 일단 학교로 들어갔다가 나중에 다시 그 개를 찾으러 나왔다. 하지만 그 개는 가고 없었다.

 

다음날 아침 그 개는 또 정문 앞에 있었다. 셰이퍼는 “그 개가 나를 보고 더 많이 행복해했다”며 “그 개의 피부 상태가 나쁜 것을 눈치 챘고, 그 개는 계속 긁으며 낑낑거렸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바쁜 출근길에 셰이퍼가 그 개에게 해줄 수 있는 게 없었다. 셰이퍼는 학생들에게 그 개가 다른 곳으로 가지 않도록 지켜봐달라고 했지만, 수업을 마친 뒤에 가보니 그 개는 사라졌다.

 

교사 케일렙 셰이퍼가 유기견 클라이브를 구조하기 위해 차에 태웠다.

 

그리고 그 다음날 아침 또 그 개는 정문 앞에서 셰이퍼를 반겼다. 그는 이번에 점심 도시락 속 두부를 미끼로 그 개를 자신의 차로 유인했다. 그리고 그 개를 차에 태운 뒤에 집으로 갔다. 셰이퍼는 아내에게 개를 맡기고, 다시 학교로 돌아갔다.

 

그는 그날 오후 반차를 내고, 집으로 돌아가 그 개를 맡아줄 보호소를 알아봤다. 셰이퍼가 사는 아파트 단지는 반려견을 2마리만 허용해서, 이미 반려견 2마리를 둔 그가 이 개까지 맡을 수 없는 형편이었다.

 

하지만 보호소들도 시설이 꽉 차서 그 개를 맡기 힘들다는 대답만 돌려줬다. 셰이퍼는 그 개에게 ‘클라이브’라고 이름을 지어줬다.

 

셰이퍼는 일단 클라이브를 치료하기 위해, 클라이브를 해리스 카운티 동물보호소로 데려갔다. 보호소에서 제공하는 최소한의 치료라도 받는 것이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보다 낫다고 그는 생각했다.

 

셰이퍼는 클라이브가 지낼 보호소를 알아보기 위해 페이스북에 동영상과 사진을 올렸고, 다행히 ‘럭키 랩 레스큐 & 어돕션’에서 클라이브를 맡아줬다. 또 셰이퍼는 클라이브의 치료비를 마련하기 위해 고펀드미 페이지도 만들었다.

 

위탁부모 품에서 밝고 건강해진 클라이브.

 

그리고 셰이퍼는 클라이브가 지낼 곳을 마련하지 못해 그 시설에서 안락사 될까봐 가슴 졸였다. 천신만고 끝에 텍사스 주 오스틴 시에 사는 저스틴 블랙번이 클라이브를 위탁해서 돌봐주겠다고 약속했다. 그리고 클라이브는 몰라볼 만큼 건강하고 밝아졌다.

 

셰이퍼는 학생들에게 클라이브의 이야기를 해주곤 한다. 그는 “어디나 주인 없는 개들이 많다”며 “클라이브가 따라와서 클라이브를 구조하면서 어떻게 모든 일이 펼쳐졌는지 학생들에게 말하는 것이 동물을 대하는 더 나은 길을 가르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