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길냥이에서 퍼스트캣으로`..신분 수직상승한 아기냥

길고양이에서 퍼스트 캣이 된 제니.

 

[노트펫] 어린 길고양이가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주지사의 집 차고에 둥지를 튼 덕분에 신분이 길고양이에서 ‘퍼스트 캣’으로 수직 상승했다고 미국 동물 전문매체 더 도도가 지난 9일(현지시간) 전했다.

 

어린 길고양이 ‘제니’는 지난 10월말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주(州) 거리를 헤매다가, 로이 쿠퍼 주지사의 저택까지 당도했다. 제니는 크고 좋은 집을 보고, 이 집 차고를 안식처로 낙점했다.

 

그리고 얼마 안 돼 주지사 가족들이 제니를 발견했다. 가족들은 제니가 어디서 왔는지, 어떻게 차고에 들어왔는지 몰랐지만, 제니를 돌봐줘야 한다는 데 이견이 없었다.

 

로이 쿠퍼 노스캐롤라이나 주지사 가족이 제니를 입양했다.

 

가족들은 제니에게 마이크로칩이 없는지 확인하고, 수의사 진찰을 받은 뒤에, 제니를 정식으로 입양했다. 제니의 이름은 뮤지컬 <캣츠>의 ‘제니애니닷츠’ 캐릭터를 따서 지었다.

 

퍼스트 펫츠 페이스북 프로필 사진을 제니로 바꿨다.

 

제니는 졸지에 길고양이에서 ‘퍼스트 캣’으로 신분 상승했다. 물론 제니가 유일한 퍼스트 캣은 아니다.

 

동물을 사랑하는 쿠퍼 주지사의 집에는 많은 반려동물들이 살고 있고, 페이스북 계정도 있다. 알렉세이, 애디, 포레스트, 아리아 등 고양이들 그리고 반려견 벤과 러스티 등이 동거하고 있다.

 

"집사 이거 실화냥?" 제니 입양으로 심기가 불편한 고양이 알렉세이(사진 왼쪽).

 

쿠퍼 주지사의 아내 크리스틴 쿠퍼 여사의 참모인 일리나 유웬은 미국 ABC뉴스에 “꼭 껴안고 싶고, 다정한 제니가 잘 적응하고 있다”고 전했다. 제니는 상냥하고, 수다스럽고, 양탄자 무늬를 사냥하길 좋아한다고 한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