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80일의 기다림`..주인 죽은 줄 모르고 기다린 충견

세 달 가까이 교통사고로 숨진 주인을 기다린 충견. [리슈핀 갈무리]

 

[노트펫] 중국에서 견주가 죽은 줄 모르고, 충견이 80일 넘게 도로 중앙분리대에서 주인이 돌아오길 기다렸다고 싱가포르 일간지 스트레이츠 타임스가 지난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반려견 한 마리가 중국 네이멍구(内蒙古) 자치구 후허하오터 시(市) 도로 중앙분리대에서 80일 넘게 주인을 기다리며 서성거렸다. 그러나 주인은 지난 8월 21일 교통사고로 목숨을 잃었다.

 

주인이 죽은 것도 모르고 이 개가 세 달 가까이 주인을 기다리는 영상이 누리꾼의 주목을 받았다. 중국 동영상 사이트 ‘리슈핀(梨视频·Pear Video)’은 지난 10일 중국판 트위터 웨이보(微博)에 이 영상을 올려, 100만건 넘는 조회수를 기록했다.

 

 

 

한 택시운전사는 그 교통사고 후 이 개가 중앙분리대에 앉아서 매일 주인을 기다렸다고 전했다. 이 개는 겁 많아서 누군가 다가오면 도망쳤지만, 항상 중앙분리대로 돌아왔다. 택시운전사는 “그 주인과 개의 관계가 (인간관계보다) 훨씬 더 깊다”며 탄식했다.

 

이 개는 애견인들이 밥을 가져다주는 것으로 연명하고 있지만, 네이멍구의 혹한이 다가오고 있어, 보는 사람의 마음을 안타깝게 했다.

 

한 누리꾼은 “날씨가 갈수록 추워지는 데, 장기적으로 도로 중간에서 기다리는 것을 지속할 수 없다”며 “견주의 가족이나 관계 당국이 그 개를 돌봐줄 수 있길 바란다”고 댓글을 달았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