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반려견에 사람 치약 사용 안 돼요!"

해당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노트펫] 반려견의 이를 닦아줄 때 반려견 전용 치약 대신 사람이 쓰는 치약을 사용하는 것은 피해야 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지난 12일 영국 텔레그래프(telegraph)는 사람이 쓰는 치약에 들어있는 불소와 인공감미료 자일리톨 성분은 개가 삼킬 경우 유해하다는 연구 결과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영국 왕립동물학대방지협회(RSPCA)가  2천 명의 견주에게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약 8%에 달하는 견주들이 개의 입 냄새를 줄이기 위해 사람이 쓰는 치약과 칫솔로 개의 이빨을 닦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수의학독물정보국(British Veterinary Poisons Information Service)의 책임자인 니콜라 로빈슨 박사(Dr Nicola Robinson)는 "개가 불소를 조금만 먹더라도 혈중 칼슘이 감소하고 칼륨 수치가 높아져 설사와 구토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어떤 치약들에 함유된 자일리톨 성분은 삼킨 뒤 제대로 치료받지 않을 경우, 개를 자칫 죽음에 이르게 할 정도로 심각한 위험 요소이다"고 강조했다.

 

영국 왕립동물학대방지협회 수의과장인 캐롤라인 앨런(Caroline Allen) 역시 "애완동물들은 인간 치약의 거품이나 민트 향 등을 참기 힘들어할 뿐 아니라, 삼킬 경우에는 건강에도 위험하니 사용을 지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람 치약의 사용 대신 플라그 경화를 막기 위한 씹기 좋은 간식이나 치아 건강을 위한 상품 등을 대안으로 권장하기도 했다.

 

이와 더불어 전문가들은 반려견의 입 냄새를 가볍게 여기면 안 된다고 조언했다.

 

시장조사 회사 원폴(OnePoll)이 실시한 설문 조사에서 견주들의 절반 이상이 입 냄새가 치아 건강이 나쁘다는 신호라기보다는 일상적인 것으로 인식한다고 밝혀졌다.

 

응답자의 20%만이 개의 입 냄새를 심각한 건강 악화와 연관 지었다.

 

이에 대해 런던의 저명한 수의사인 로드니 자스만(Rodney Zasman)은 "많은 견주들이 그들의 개의 치아 건강을 돌보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지 못한다"며  "개들의 치위생을 소홀히 하면 치석, 잇몸질환, 치아 종기, 식사 어려움 등의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박테리아가 치아와 잇몸으로 퍼져 신장, 간, 그리고 심장에 손상을 입힐 수도 있다"며 "이를 치료하기 위해서는 고통스럽고 광범위한 치과 수술과 치료가 필요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