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내년 소방관 달력 미리 보니..`귀여운 동물과 꿀케미`

오스트레일리아 소방관들이 오는 2019년 자선달력을 위해 동물들과 포즈를 취했다.

 

[노트펫] 오는 2019년 자선 달력을 위해서 오스트레일리아 소방관들이 동물들과 멋진 포즈를 취했다고 온라인 예술잡지 보어드판다가 최근 소개했다.

 

소방관들이 17일간 개, 새끼고양이, 코알라, 돼지, 오리, 염소, 뱀, 말 등과 호흡을 맞춘 끝에 멋진 사진들을 실을 수 있었다.

 

특히 내년 달력은 ‘동물 달력’, ‘개 달력’ 뿐만 아니라 ‘고양이 달력’도 판매한다. 가격은 권당 20달러로, 배송료는 별도다.

 

 

오스트레일리아 소방관들은 지난 1993년부터 직접 모델로 선 자선 달력 판매 수익금으로 아동병원 재단을 설립하고, 오스트레일리아 야생 동물병원에 기부하는 등 수많은 자선사업을 펼쳐왔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