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술 취해 난동 부린 새들..경찰 “곧 깰 겁니다!”

 

[노트펫] 미국 미네소타 주(州)에서 발효된 베리를 먹고 취한 새들이 날아들어 일대에 혼란이 빚어졌고, 경찰은 새들이 술에서 깰 때까지 기다려달라고 시민에게 당부했다고 미국 피플지(誌)가 지난 4일(현지시간) 트윈시티스닷컴을 인용해 보도했다.

 

새들이 지난 1일 미국 미네소타 주 길버트 시(市)에서 건물 유리창과 차로 날아들었다. 유리창에 금이 가고, 차들이 다급히 멈춰 섰다. 새들은 비틀거리며 날았고, 괴상하게 행동했다. 마치 알프레드 히치콕의 영화 <새>를 연상시킬 정도로 괴이한 순간이었다.

 

새떼가 날아드는 것을 보고 놀란 시민 대여섯 명이 경찰에 신고했다. 그리고 사고 다음날인 2일 길버트 경찰서는 시민들에게 사고의 진상을 다음과 같이 알렸다.

 

길버트 경찰서의 타이 태커 서장은 보도자료에서 “이 사고의 이유는 평년보다 이른 서리로 인해 발효과정이 촉진돼, 이 지역에서 나는 어떤 베리 열매들이 평소보다 더 일찍 발효됐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장과(漿果·Berry)가 얼었다가 녹으면서 발효 속도가 빨라져서, 베리 속 효모 작용으로 알코올 성분이 생긴다. 이른 서리로 베리 속 전분이 포도당으로 변한 상태에서, 베리가 다시 녹으면서 효모균이 침투해 포도당을 알코올로 만든 것.

 

보통 겨울이 오기 전에 새들이 남쪽으로 이동하기 때문에 겨울철에 농익고 발효된 베리를 먹을 수 없었다. 그런데 이른 서리로 베리가 일찍 발효된 탓에, 아직 남하하지 못한 새들이 알코올 베리를 먹게 된 것.

 

결국 원인은 새들이 지진의 전조를 미리 감지한 것이거나 지구멸망의 징조가 아니라 기후변화였다. 새들이 취해서 생긴 사고이기 때문에 해결책도 명쾌했다.

 

태커 서장은 “이 (취한) 새들이 빠른 시간 안에 깰 것이기 때문에 경찰서에 신고할 필요가 없다”며 다만 “일반적으로 어린 새들의 간은 알코올 독소를 다 큰 새들만큼 효과적으로 분해할 수 없다”고 당부했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3건

  • 2018/10/10 05:57:19
    몰랐서요 새들이 취하는지 ㅋ신기합니다

    답글 5

  • 쏘짱-♡ 2018/10/10 13:02:21
    귀엽다ㅋㅋ

    답글 1

  • 2018/10/10 20:10:34
    ㅋㅋ 새들 어떻게 근데 어린새들 불쌍ㅠ.ㅠ

    답글 0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