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애인의 '이별 통보'에 반려견 30일간 굶긴 여성

 

[노트펫] 미국의 한 여성이 남자친구와의 결별을 이유로 반려견을 굶긴 사실이 알려져 공분을 사고 있다.

 

미국 현지 언론 KLAS는 지난 17일(현지 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 로렌스에 거주하는 한 여성이 남자친구로부터 이별 통보를 받은 뒤 함께 기르던 남자친구의 반려견 챔프(Champ)를 무려 30일간 굶겼다고 보도했다.

 

남자친구는 여자친구가 챔프를 한달간 굶겼다는 소식을 듣고 동물보호소에 신고했다.

 

동물보호소 직원에 의해 발견될 당시 챔프는 나무에 줄로 묶인 채 죽기 직전이었다. 온몸은 앙상하게 말라있었고, 입 속까지 구더기가 가득했다. 게다가 몸무게는 16개월령 마스티프 믹스견의 정상체중 50kg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22kg에 불과했다.

 

결국 이 여성은 챔프를 아사 직전까지 몰고간 것에 대해 동물 학대 혐의로 체포됐다가 보석금 1만5000달러를 내고 풀려난 것으로 알려졌다.

 

챔프를 보호하고 있는 레스큐독수락NYC는 챔프를 치료하는 동시에 모금 활동을 벌이고 있다. 

 

장우호 기자 juho120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1건

  • 해라 2018/08/22 07:33:20
    열받아

    답글 10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