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산에서 퍼져버린 강아지..낑낑 안고 내려온 주인

 

[노트펫] 따스해진 날씨에 모처럼 개를 데리고 산에 올랐다가 낭패를 본 남자가 있다.

 

산에 간 것까지는 좋았는데 개가 그만 퍼져 버린 것.

 

이 녀석의 몸무게는 주인 주장으로만 35킬로그램. 주인 남자는 올라갔던 길을 그대로 그 녀석을 안고 내려와야 했다.

 

 

지난 27일 중국 매체 상하이스트에 따르면 춘제가 끝나가던 지난 21일 한 남성이 산에서 큰 개를 안고 내려오는 사진이 중국 SNS에서 회자됐다.

 

푸들 중에서는 가장 큰 덩치를 자랑하는 스탠다드푸들을 안고 계단을 내려오는 이 남자. 얼굴은 오만상을 찌푸리는 중이다. 힘에 부쳐서다. 

 

 

상하이스트는 중국 허베이성에 있는 경치 좋은 산에서 찍힌 사진이라는 설명을 붙였다.

 

이 남성은 이날 가족은 물론 탱크라는 이름을 가진 이 녀석을 데리고 산에 올랐다. 하지만 어느 순간 탱크가 움직이지 않았고, 결국 주인은 탱크를 안고 내려오는 수밖에 없었다.

 

 

탱크가 덩치가 워낙 커 같이 산행을 하던 사람들이 눈길을 떼지 못했고, 휴대폰을 꺼내 이 모습을 연신 찍어대 SNS에 올리면서 이 이야기가 회자됐다.

 

중국 네티즌들은 탱크의 덩치가 족히 50킬로그램은 넘어 보이며 털이 덥수룩한 점을 들어 주인의 관리 부실을 언급하기도 했다. 또 개가 게으른 것 아니냐는 평가도 내놨다. 

 

자신과 탱크의 모습이 회자되는 것을 본 주인은 이런 언급을 웃어 넘기면서 맞댓글을 달았다. 탱크의 덩치가 워낙 커 평소에도 밖에 데리고 나가면 주목을 받았던 지라 크게 신경을 쓰지 않는 듯했다. 물론 탱크에 대한 사랑은 기본이다. 

 

 

그는 탱크의 몸무게는 단지 35킬로그램일 뿐이고, 털을 날리지 않으며 악취도 풍기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또한 세상에서 두번째로 똘똘한 녀석이라고 덧붙였다.

 

우리 역시 날씨가 좋아지면서 이제 산책을 나오는 개들이 크게 늘고 있다. 하지만 겨우내 집에만 있었다면 늘어난 체중과 함께 유해진 다리 근육을 감안, 장시간의 산행 등 무리가 갈 수 있는 산책은 피하는 편이 좋을 듯하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1건

  • 2018/05/25 02:00:08
    아니 산에서 자기 덩치만한 개를 힘겹게 안고 내려오는 주인을 머라 난리치는건가!!!훌륭하구만ᆢ 다친 보더콜리 폭풍우속에 버리고 온 시키도 있구만

    답글 18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