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산업/정책

강아지 슬개골 탈구 흔하다더니..보험 보장개시하자 단숨에 1위

메리츠화재 펫퍼민트 2년차 보험 정보 공개
반려견 슬개골 탈구, 2년차 보장개시하자 보험금 지급 1위

 

 

[노트펫] 슬개골 탈구 질환을 갖고 있는 반려견이 상당하다는 추정이 실제로 증명됐다. 펫보험사에서 슬개골 탈구의 보장을 개시하자마자 단숨에 보험금 지급 1위 질환에 올랐다. 반려견 관절 영양제를 찾는 이들이 상당하고, 올해 애견매트도 불티나게 팔린 것이 일시적 유행이 아니었다. 

 

메리츠화재는 펫보험 '펫퍼민트' 출시 2주년을 맞아 반려동물 보험 데이터를 1일 공개했다. 펫퍼민트는 지난 2018년 10월 출시됐고 지난해 1주년 즈음에 보험 정보를 공개했다.

 

 

지난 10월까지 약 3만여 마리의 반려견이 펫퍼민트에 가입했다. 반려견 품종 순위는 지난해와 비슷했으나 1위였던 말티즈를 대신해 토이푸들이 1위에 올랐다. 2019년 4월 출시 이후 약 3000여 마리가 가입한 반려묘의 경우는 작년과 동일하게 코리안 숏헤어가 가장 많았다.

 

가입지역을 살펴보면 작년과 비슷하게 서울 및 수도권의 비중이 약 50%로 가장 높았고, 계약자의 연령대는 반려견의 경우 40대-30대-20대, 반려묘의 경우 30대-20대-40대 순으로 나타났다.

 

 

반려견의 보험금 지급건수는 위염/장염(1,779건), 외이도염(1,677건), 피부염(1,437건), 이물섭식(1,158건) 순이었다. 그런 가운데 지난해 순위에 없던 슬개골 탈구 관련 보험금 지급건수가 817건으로 급격하게 증가했다. 가입 1년 후부터 슬개골 및 고관절 질환에 대한 보장이 개시된 데 따른 것이다.

 

슬개골 탈구 관련 보험금은 건수 뿐 아니라 액수에서도 확실히 눈에 띄었다. 2년차에 슬개골 탈구 관련 보험금 지급액수는 약 5억5000만원으로 전체 질환 가운데 지급액수가 가장 많았다. 보장을 개시하자 1위에 오른 것이다.

 

슬개골 탈구에 이어 이물섭식(2억3000만원), 위염/장염(2억원), 앞다리 골절(1억3000만원)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1년차 때의 이물섭식, 장염, 췌장염, 골절 순과 비슷했다.

 

메리츠화재는 "소형견 양육이 많은 우리나라에서 보호자들이 가장 걱정하는 질병인 슬개골 탈구의 발생률 및 발생액이 실제로도 크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분석했다.

 

반려묘는 결막염(99건), 구토(74건), 위염/장염(72건), 피부염(62건), 심근증(54건) 순으로 보험금 지급 건수가 많았다. 지급액수는 위염/장염(1400만원), 심근증(1200만원), 구토(1000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반려견과 비교했을 때 반려묘는 심근증, 방광염 등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한 심장 및 비뇨기 관련 질환 비율이 상당히 높았다는 설명이다.

 

메리츠화재 펫퍼민트 관계자는 "메리츠 펫퍼민트는 국내 최초로 슬개골 탈구, 피부질환 등을 기본으로 보장하는 장기 펫보험으로서 국내 반려동물 보험 시장에 큰 반향을 일으켰다"고 자평하면서 "국내 최다 가입자를 보유한 상품의 통계이므로 신뢰도 및 시사점이 높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

노트펫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