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산업/정책

반려동물 입양 때 사전교육 시켜주는 지자체가 생긴다

서울 광진구, 내년에 사전교육 시범사업 실시..건국대 재학생 아이디어 채택

 

 

[노트펫] 서울 광진구가 내년에 '반려인 사전교육 이수'를 자치구 차원의 시범사업으로 실시한다. 시범사업 차원이지만 반려동물을 입양하기 전 교육을 받도록 하는 지방자치단체는 광진구가 처음이다.

 

3일 건국대학교에 따르면 건국대 정치외교학과 학생들이 제안한 '반려동물 소유자에 대한 사전 의무교육 시범 실시' 사업이 광진구 아이디어뱅크 우수제안으로 선정돼 내년에 실제 정책 현장에 반영된다.

 

아이디어뱅크는 광진구가 구민들의 다양한 의견과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자치 행정에 반영하기 위해 민선 7기부터 새롭게 운영하고 있는 주민 제안 창구다. 건대생들이 제안한 이 사업은 지난달 29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로 광진구청에서 열린 ‘제6회 아이디어뱅크 우수제안 시상 및 간담회’에서 대학생 우수 정책 아이디어 표창을 받았다.

 

 

반려인 사전교육은 반려가족 1000만 시대의 바람직한 반려동물 양육 문화 조성을 위해 반려동물 양육 교육과정을 이수한 시민에게 일종의 반려동물 양육 면허증인 ‘반려동물 양육자 자격증’ 을 주는 정책이다.

 

운전면허증처럼 생애 처음 반려동물을 양육하려는 시민에게 사전준비 교육을 제공해 반려동물 양육에 따른 시행착오를 줄이고 반려동물 양육에 따른 사회적 갈등과 부작용도 최소화하자는 취지다.

 

사전교육에서는 반려동물의 생태와 행동 패턴, 동물등록, 목줄과 배변관리, 이상행동 방지, 산책요령, 안전수칙 등 기본적인 동물 펫티켓을 교육하고, 일정한 시험을 통과하면 사전교육 이수증을 발급하게 된다. 이 교육을 이수한 시민들은 추후 정부 차원에서 의무교육을 진행할 경우 면제 혜택을 받게 된다.

 

정책을 제안한 건국대 정외과 4조 팀장 박지영 학생은 "광진구의 민원자료를 분석하던 중 반려동물 양육 가구가 갈수록 급증하면서 사회적 갈등과 유기견 문제도 비례해 늘어나는 추세에 따라 반려인 사전교육 정책을 제안했다"며 "서울 광진구가 우리나라에서 가장 성숙한 반려동물 양육 문화를 가진 자치구로 자리매김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

노트펫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