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산업/정책

반려동물 콘텐츠 플랫폼 비마이펫, 스트롱벤처스 등으로부터 투자 유치

 

[노트펫] 반려동물 콘텐츠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는 비마이펫(대표 성현진)이 미국계 벤처캐피탈 스트롱벤처스(Strong Ventures)와 미국계 펀드 놀우드 인베스트먼트 어드바이저리(Knollwood Investment Advisory)로부터 투자(투자금액 비공개)를 유치했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5월 스트롱벤처스로부터 시드 투자를 유치한지 6개월 만에 이뤄진 후속투자다.

 

비마이펫은 '우리 아이의 시간을 더 행복하게'라는 미션을 갖고 있는 스타트업으로, 콘텐츠 기반의 반려동물 플랫폼을 만들고 있다. 2019년 1월 공식 콘텐츠 서비스 런칭 이래 성장을 지속하며 지난 10월 기준 월 순방문자수는 22만을 돌파했다.

 

최근에는 동물 콘텐츠 큐레이션 서비스인 ‘비마이펫 크리에이터즈’와 반려동물 미아 방지 서비스 ‘비마이펫 컴백홈’을 론칭했다.

 

비마이펫 컴백홈은 반려동물(강아지, 고양이) 등록 후 실종 사건이 발생하면 온라인 전단지 배포, 주변 반려인 문자 알림, 탐색 도우미 파견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며 많은 반려인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성현진 비마이펫 대표는 "회사의 상황을 잘 아는 기존 투자자가 이번 투자를 주도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플랫폼을 고도화하여 반려동물 콘텐츠 부문을 선도하고 서비스 및 커머스로의 확장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배기홍 스트롱벤처스 대표는 "오랫동안 반려동물 시장을 지켜봤고, 내년이 관련 서비스와 콘텐츠 성장의 원년이 될거라고 생각한다"며 "이 시장에서 콘텐츠를 기반으로 반려인들의 페인 포인트를 해결하고자 하는 비마이펫팀의 전략과 실행력을 높이 평가했다"고 말했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