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산업/정책

강아지 구충제 품절사태.."인체 효과 입증안돼..복용금지"

다국적 제약사 머크의 파나쿠어.

 

[노트펫]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강아지 구충제에 대해 사람에게는 안전성과 유효성이 전혀 입증되지 않았다면서 특히 암환자들은 절대 복용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최근 펜벤다졸 성분의 강아지 구충제가 암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주장이 담긴 해외발 SNS 영상이 빠르게 확산하고 이에 일부 약국에서 품절 사태까지 빚어지고 있다. 강아지용은 물론 돼지용 구충제 역시 없어서 못 팔 정도가 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3일 이와 관련, "강아지(동물용) 구충제의 주성분인 '펜벤다졸'은 사람을 대상으로 효능‧효과를 평가하는 임상시험을 하지 않은 물질"이라며 "사람에게는 안전성과 유효성이 전혀 입증되지 않았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특히 말기 암환자는 항암치료로 인해 체력이 저하된 상태이므로 복용으로 인한 부작용 발생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항암제와 같은 의약품은 사람을 대상으로 한 엄격히 관리되는 임상시험을 통해 안전하고 효과가 있는지 증명하여야 식약처에서 허가하고 있다"며 "항암제로 허가를 받지 않은 '펜벤다졸'을 암환자는 절대로 복용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또 "의약품을 복용하기 전에 반드시 의사‧약사 등과 상의하라"고 당부했다.

 

펜벤다졸은 선충, 흡충, 조충 등 장내기생충을 사멸하는 구충제다. 개, 소, 말, 양 등 동물에게 널리 사용되는 구충제다. 하지만 동물 암치료에 적용된 적이 없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