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산업/정책

열받은 로얄캐닌 "식품첨가물 불안감 조성 당장 중지돼야"

 

[노트펫] 국내 단일 브랜드 사료 판매 1위 로얄캐닌코리아도 최근 재차 불거진 방부제 검출설에 대해 "근거 없는 불안감 조성은 중지되어야 한다"며 반격에 나섰다.

 

로얄캐닌코리아는 국내 유통 제품의 보존첨가물 사용 여부에 대한 입장은 건너 뛰고, 보존첨가물 자체의 안전성과 사용 필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로얄캐닌코리아는 9일 홈페이지에 입장문을 띄우고, "식품첨가물에 대한 근거 없는 '불안감 조성'은 당장 중지되어야 한다"며 특히 "BHA가 발암물질이라는 것은 왜곡된 주장"이라고 항변했다.

 

 

지난 6일 모 인터넷 매체는 국내에서 판매되는 사료 24종 중 22개 제품에서 방부제가 검출됐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로얄캐닌의 미니 인도어 어덜트 제품에서 BHA와 소르빈산이 검출됐다며 24종의 제품 가운데 가장 먼저 소개했다.

 

로얄캐닌코리아는 "건식 사료제품 아울러 모든 식품의 품질과 안전을 위해서는 보존제를 통해 식품이 상하는 것을 방지하는 것이 필수적"이라며 "펫푸드에서의 보존제는 반려동물의 건강에 어떠한 나쁜 영향도 끼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로얄캐닌코리아는 특히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0년 가까이 보존제를 비롯한 첨가물에 대한 우리나라의 과도한 우려에 대해 꾸준히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며 "해당 포스트에 언급된 BHA, 소르빈산 등은 식약처에서 허가된 안전된 첨가물"이라고 강조했다.

 

 

로얄캐닌코리아는 또 "BHA는 국내 사료관리법과 식품공전, 미국 FDA, AAFCO(미국사료관리협회), FEDIAF(유럽반려동물산업연방) 등에서 글로벌하게 사용 함량이 정해져 있는 안전한 항산화제"라며 "BHA의 사용이 사람, 반려견, 반려묘에게 암을 일으킨다는 연구 결과는 없다"고 밝혔다.

 

로얄캐닌코리아는 아울러 "특정 보존성분이 없다고 하여 해당 제품이 영양학적으로, 품질 면에서, 안전 면에서 다른 제품보다 우월하다고 판단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방부제가 검출되지 않았다는 하림그룹 하림펫푸드 제품을 우월하다고 볼 수 없다는 것이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