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산업/정책

에듀윌, 보복성 기사 작성한 언론사에 승소

서울남부지법, 3천만원 손해배상금 지급·기사 삭제 이행 청구

 

 

[노트펫] 에듀윌은 부당한 금품요구에 이어 보복성 기사를 작성한 모 언론사를 상대로 한 소송에서 승소했다고 11일 밝혔다.

 

에듀윌에 따르면 재작년 7월 해당 언론사 편집국장 A씨는 에듀윌을 방문, 광고 협찬에 응하지 않을 경우 각종 부정기사를 쓸 것임을 암시하는 발언을 했다.

 

'팩트 10%만 있으면, 소설 50%, 나머지는 의혹제기 형식으로 충분히 기사 작성이 가능하다'라는 내용이 발언에 포함돼 있었다.

 

에듀윌이 이에 응하지 않자 이 언론사는 약 한 달 후 비방을 목적으로 한 악의적 기사를 게재했다.

 

서울남부지방법원은 지난해 4월 에듀윌을 상대로 공갈 등 부당한 금품을 요구한 모 언론사 편집국장 A씨에게 벌금 200만원의 약식명령을 확정했다.

 

지난해 8월에는 보복성 기사로 인해 에듀윌이 입은 피해 사실을 인정하고 '에듀윌에 3000만원의 손해배상금을 지급하라'는 취지의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내렸다.

 

법원은 이와 함께 "기사 내용 중 원고 관련 내용을 삭제할 것"과 "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1일 100만원의 이행강제금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에듀윌 관계자는 "에듀윌은 온라인을 기반으로 한 B2C 사업이 주 서비스분야이기 때문에, 주요 포털에 노출된 이번 기사로 인해 교육기업으로서 명예와 브랜드 가치가 크게 훼손당하는 피해를 입었다"고 말했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