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산업/정책

대한제분그룹, 음성에 대규모 펫푸드 공장 짓는다

 

[노트펫] 대한제분그룹의 펫푸드 계열사인 우리와가 충청북도 음성에 대규모 펫푸드 공장을 짓기로 했다.

 

충청북도와 영동군, 음성군은 지난 13일 충북도청에서 우리와, 디핀다트코리아, 부현아이비 등 3개사와 총 1000억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 가운데 우리와의 투자협약금액이 절반을 넘어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와는 음성군 금왕테크노밸리 산단에 국내 최고 수준의 반려동물 사료 전용 생산시설을 지을 계획이다. 대략 3년의 투자기간을 예상하고 있다.

 

우리와는 최근 들어 공격적으로 몸집을 불려 왔다. 이리온으로 알려진 디비에스가 모체인 우리와는 지난해 계열사인 대한사료의 펫푸드 부문을 넘겨 받았다. 이어 지난 1일 대산앤컴퍼니의 펫사료 부문을 인수했다.

 

이로써 우리와는 로얄캐닌코리아를 제치고 국내 1위 펫푸드 기업이 됐다. 연 매출은 대략 1200억원 정도로 펫푸드 회사로서는 처음 1000억원 고지를 넘기는 기록도 남겼다.

 

음성 공장은 이번에 인수한 대산앤컴퍼니 물량의 직접 생산 체제 전환을 염두에 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을 낳게 하고 있다.

 

대한사료 펫푸드 부문은 직접 생산 체제를 갖추고 있다. 반면 대산앤컴퍼니는 OEM 방식으로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대산앤컴퍼니의 연 매출은 300억원 정도로 수입을 제외한 OEM 물량도 만만치 않은 편이다.

 

우리와가 대산앤컴퍼니 OEM 물량을 직접 생산으로 돌릴 경우 펫푸드 업계에도 연쇄적으로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기존에 생산 시설이 없던 대기업 펫푸드 브랜드에서 해당 공장을 인수할 수도 있다는 전망도 조심스레 나오고 있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