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산업/정책

반려동물용품 구매 열기 한풀 꺾였다?

신세계 삐에로쇼핑의 반려동물 간식 코너 모습.

 

[노트펫] 온라인을 통한 반려동물용품 구매 증가세가 주춤하는 모습이 나타나고 있다.

 

온라인이 오프라인 수요를 흡수하는 가운데 폭발적 성장세를 타던 반려동물 관련 시장이 성숙기로 이행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28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들어 지난 10월까지 반려동물용품의 온라인쇼핑(모바일 포함) 거래액 증가율은 월 평균 19.4%로 전체 온라인쇼핑 증가율 22.5%를 밑돌고 있다.

 

 

지난해 반려동물용품의 온라인쇼핑 거래액 증가율은 월 평균 45.8%로 전체 증가율 19.3%를 압도적으로 웃돌았다. 품목별에서도 증가율 상위권에 속해 있었다.

 

월별로 지난 2월 4.8% 역성장했고,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증가세가 회복되는가 싶더니 추석이 끼어 있던 9월 이후 다시 꺾였다. 올들어 지난해 증가율을 웃돈 달은 1월이 유일했다.

 

 

경기 둔화 추이 속에서 반려동물용품 시장 자체가 성숙기에 진입하고 있는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시장이 커지면 증가율은 자연히 둔화되기 마련이다. 100원 시장이 1000원 시장이 되면 성장세는 900%에 달하지만 1000원 시장이 2000원 시장이 되어도 성장률은 100%에 그친다. 성장률이 낮아졌다고 시장의 질이 변한다고 단정할 수는 없다.

 

하지만 현재의 쇼핑 습관 변화를 고려할 때 간과하기 어렵다는 평가다. 온라인쇼핑은 오프라인 수요를 흡수해 가면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평균치의 성장세를 유지하더라도 시장 자체의 성장이 의문시될 수 있는 상황이다. 그런데 반려동물용품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시장 선도적 위치에서 평균을 따라가기에 바쁜 처지로 바뀌었다.

 

대표 온라인쇼핑몰 중 하나인 G마켓의 올해 11월까지 반려동물용품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 증가하는데 그쳤다. 

 

현장 할인 판매가 함께 진행되는 펫박람회가 거의 매달 진행된 때문으로 돌리는 이도 있다. 하지만 2017년에도 펫박람회가 성황을 이룬 것을 감안하면 용품 수요 증가세 둔화를 생각해 볼 수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최근 3, 4년새 반려동물용품 시장은 눈에 띄는 성장세를 타왔지만 폭발적 성장이 지속될 수는 없다"며 "용품업체라면 질적성장으로 변화에 대한 대응책도 준비해야 하는 시점"이라고 말했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