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산업/정책

해운대구, 부산 최초 '유기동물 공공입양센터' 조성

내년 3월 부산 해운대구에 들어선 조감도(사진=해운대구 제공) 

 

[노트펫] 부산 해운대구는 부산지역 16개 구·군 최초로 '유기동물 공공입양센터'를 조성한다고 18일 밝혔다.

 

구에 따르면 내년 1월 착공, 3월 준공 예정인 유기동물 공공입양센터는 도시철도 신송정역 뒤편에 개별보호실을 비롯해 놀이방과 상담실, 미용실 등을 갖춘 '입양센터(226㎡)'와 반려견 교육장으로 활용될 '야외교육장(222㎡)' 등으로 꾸며진다.

 

센터가 개소하면 쾌적한 환경에서 유기견과 유기묘를 돌볼 수 있고 더욱 체계적으로 입양 업무를 추진할 수 있어 입양률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센터에서는 유기동물의 지속적인 미용 관리와 건강검진, 중성화 수술은 물론 행동교정과 배변훈련 등 사회화 교육 역시 시행할 예정이다. 


또한 적극적인 입양자 찾기로 입양률을 높이는 한편 입양식 개최, 입양자 동호회 결성으로 책임 의식을 높여 파양 방지에도 힘쓸 계획이다.


홍순헌 해운대구청장은 "반려동물 천만 시대를 맞아 유기동물 또한 급격히 늘고 있어 공공입양센터를 도입하게 됐다"며 "입양센터가 입양문화 확산과 동물복지 증진의 거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