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강아지 키우는 사람들이 공감하는 6가지!

강아지를 키우다 보면, 행복한 일도 많지만 힘든 일도 많죠. 하지만 강아지 키우는 걸 반대하던 부모님들도, 결국 강아지에게 빠져서 오구오구~하신다는 이야기들도 많이 들리기도 해요. 강아지를 키우면 어떤 힘든 점이 있고, 어떤 귀여운 모습이 있는지 함께 공감해요!

강아지 키우는

1. 파스스 부서진 산책 로망🐕🚶

원반던지기? 함께 달리며 운동하기? 강아지를 키우기 전, 상상 속에서 산책을 하며 로망을 키우곤 하죠. 하지만 현실에서의 산책은 그다지 고상하진 않습니다. 

강아지가 이상한 걸 주워 먹을까 봐 신경 써야 하기도 하고, 차나 오토바이에게 달려드는 강아지와 겨루기 한 판을 하기도 하죠. 또 영역 표시 때문에 쉬야를 얼마나 많이 하는지, 나중엔 싸는 시늉만 하는 걸 보면 헛웃음이 나오기도 합니다.

2. 강아지를 부르는 최고의 방법?🍖

강아지를 부르면 대부분은 쫄래쫄래 어디선가 나타나요. 하지만 강아지도 매번 나타나는 건 아니에요. 아무리 강아지를 불러도 오지 않을 때가 있죠 ㅠㅠ

하지만 간식 봉투를 부스럭거리는 듯한 소리가 들린다면? 매번 어디선가 우다다 뛰어오는 강아지를 볼 수 있습니다. 부스럭 소리에는 100% 달려오는 강아지! 간식에 진 것 같은 기분이 저만 그런 건 아니겠죠…?

강아지 키우는

3. 나를 제일 반겨주는 건?🚪

일이나 학업이 끝나고 집으로 돌아갔을 때! 현관문 비밀번호를 칠 때부터 문밖으로 강아지가 멍멍 거리는 소리가 들려요. 

집안으로 들어갔을 때 제일 먼저 보이는 건, 역시 우리 강아지입니다! 어떤 가족들 보다 제일 먼저 달려 나와 나를 반겨주는 우리 강아지! 보호자들은 감동 또 감동을 받습니다.

4. 지독한 방귀도 귀여워💨

당연히 강아지도 방귀를 뀝니다.  가끔 강아지가 방귀 뀌는 모습을 볼 때가 있는데요. 매번 그러는 건 아니지만, 가끔 강아지들은 자기 방귀 소리에 놀라곤 합니다. 자기도 모르게 새어 나와 민망해하는 것 같다는 생각도 들죠. 이런 모습이 귀엽긴 하지만, 사실 냄새는 엄청나게 지독하기도 합니다(…)

강아지 키우는

5. 털과의 전쟁⚔️

털이 많이 빠지는 강아지라면? 365일 털갈이를 하는 것처럼 항상 털이 뿜뿜 빠집니다. 외출 전에 테이프 클리너로 옷에 묻은 털을 떼는 건 이제 일상이 되어버렸죠. 심하면 가끔 음식에서도 하나씩 나오기도 합니다…

여행 중에도 털 때문에 웃길 때가 있는데요. 분명 옷에 붙은 털을 떼고 넣었는데, 캐리어 어디선가 털이 하나씩 나오는 걸 볼 수 있어요. 아무도 모르게 댕댕이 털이 세계를 누비고 있었어요.

6. 바닥을 조심해!🙅

음식을 만들다 보면 자연스럽게 재료가 바닥으로 조금씩 튀거나 떨어지기도 하는데요. 이걸 알고 자꾸 주방을 기웃거리는 강아지들이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가 먹는 음식에는 강아지가 먹으면 안 되는 재료들이 많죠. 혹시라도 바닥에 떨어진 마늘을 강아지가 먹는다면? 소량이겠지만 강아지에게 좋진 않겠죠. 그래서 강아지 키우는 사람들은 바닥에 음식이나 재료가 떨어지진 않았는지 신경 쓰며 조심하게 됩니다.

강아지 키우는 사람들이 공감하는 6가지!에 대하여 비마이펫 라이프에서 더 읽어보세요

비마이펫 몽이언니님의 소중한 글입니다.
 
비마이펫 포스트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