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롯데마트, 예비 안내견 봉사자에 사과.."입장 배려 못했다..동일사례 발생 않도록"

롯데마트가 최근 알려진 예비 안내견과 자원봉사자 출입거부 논란에 사과했다.
롯데마트가 최근 알려진 예비 안내견과 자원봉사자 출입거부 논란에 사과했다.

 

[노트펫] 롯데마트가 잠실점에서 발생한 예비 안내견과 자원봉사자 출입거부 논란에 사과했다.

 

롯데마트는 30일 인스타그램에 롯데마트 임직원 일동 명의로 사과문을 게시하고 "롯데마트 잠실점을 내방한 퍼피 워커와 동반고객 응대 과정에서 견주님의 입장을 배려하지 못한 점을 인정하며 고개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롯데마트는 "이를 계기로 롯데마트는 장애인 안내견 뿐만 아니라 퍼피워커에 대한 지침 및 현장에서의 인식을 명확히하고, 긴급 전사 공유를 통해 동일사례가 발생치 않도록 적극 대처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또 "금번 사례를 교훈 삼아 더욱 고객을 생각하는 롯데마트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앞서 지난 29일 SNS에서 잠실점을 찾은 예비 안내견과 자원봉사자가 봉변을 당하는 모습을 봤다는 목격담이 올라와 논란이 됐다.

 

목격담에 따르면 무슨 이유에서인지 자원봉사자 가족과 직원 사이에 사람들이 있는 곳에서 고성이 오가는 언쟁이 일어났고, 결국 자원봉사자는 울음을 떠트리고, 4~5개월령의 예비 안내견 역시 목줄을 무는 등 겁에 질린 표정을 지었다.

 

목격자는 "자세한 내용은 모르겠지만 입구에서 출입 승인 받고 들어왔는데, 다짜고짜 장애인도 아니면서 강아지 데리고 오면 어떻게 하냐는...(말이 들렸다)"며 "소리소리 싸우고.. 아니 이 일이 이렇게 얼굴 붉히고 싸울 일인가"라고 개탄했다.

 

예비 안내견은 국내 유일의 안내견학교인 삼성화재 안내견학교의 공식 조끼를 착용한 상태였다. 삼성화재 안내견학교 측은 이번 사건과 관련, 봉사자 가정을 방문, 상황을 파악하고 봉사가 가족을 다독일 예정이다.

 

 

한편 롯데마트의 사과문을 본 이들은 사건의 경위 파악 결과나 봉사자 가족에 대한 사과 등 상세한 설명 없이 틀에 짜인 사과문을 게시했다면서 질타하고 있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

노트펫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