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고양이가 사람처럼 두 발로 서는 이유 4가지는?

보통 고양이라면 네 발로 걷고 서는 것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가끔 고양이가 사람처럼 두 발로 우뚝 설 때가 있다. 귀엽기도 하고 조금은 웃기기도 한 이 행동! 대체 왜 그러는 걸까? 혹시 뒷다리에 부담이 되는 것은 아닐까? 고양이가 두 발로 서는 이유와 내버려 둬도 괜찮은지 알아보자.

고양이가 사람처럼 서 있는 이유 4가지

갑자기 고양이가 두 발로 서는 이유는 무엇일까?

1. 멀리 보고 싶다옹!

고양이가 사람처럼 두 발

고양이가 네 발로 서 있을 때에는 볼 수 없는 먼 곳이나 높은 곳을 보고 싶어 두 발로 서는 경우가 있다. 창밖 또는 어디선가 신경 쓰이는 소리에 호기심이 생겨 무심코 우뚝 서는 것이다. 살짝 긴장한듯 서서 주변을 살피는 모습이 미어캣 같기도 하다.

2. 내가 너보다 크다옹!

고양이가 사람처럼 두 발

고양이가 상대를 위협하거나 공격하기 전에 두 발로 설 때도 있다. 이 행동은 자신의 몸집을 크게 보이고 상대를 위협하거나 기선제압을 하기 위한 행동으로 앞발을 들고 공격하려는 모습을 보이기도 한다.

비교적 이길 자신이 있거나 상대보다 서열이 높다고 생각할 때 보이는 행동으로 바로 공격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니 너무 걱정하지 말자. 고양이의 세계에서는 가능한 한 싸움은 피하는 것이 부상에 노출되지 않는 방법이다.

때문에 실제로 공격을 하기 전에 두 발로 서서 위협하거나 꼬리를 부풀리고 털을 곤두세움으로써 상대를 도망하게 하는 것이다.

3. 나 좀 봐달라옹~

고양이가 사람처럼 두 발

집사가 늦게 귀가했을 때 현관까지 마중 나온 고양이가 두 발로 서서 집사에게 매달릴 때가 있다. 또는 간식을 주기 전, 놀이를 하고 싶을 때 등 고양이가 무엇인가 필요하거나 집사에게 요구 사항이 있을 때 두 발로 서서 조르는 행동을 하곤 한다.

나를 쳐다보고 서서 조르는 모습에 어쩔 수 없이 간식을 주기도 하지만 자주 넘어가지 않도록 주의하자! 비만으로 가는 지름길이다.

4. 뭔가 불편하다옹

고양이가 사람처럼 두 발

화장실에서 볼일을 볼 때 두발로 서는 고양이들도 있다. 뚜껑이나 출입구 부분에 앞발을 걸치고 두발로 서있는 것인데 이때에는 귀엽다고만 생각해서는 안된다.

화장실의 환경이 맞지 않거나 더러울 때 이런 행동을 하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다시 한번 고양이의 화장실을 점검하고 모래가 너무 굵지는 않은지, 더럽지는 않은지, 향기가 너무 강한 모래를 사용하는 것은 아닌지 확인하자.

고양이가 사람처럼 서있을 때 대처법?

만약 고양이가 두 발로 자주 서있는다면 그만두게 하는 것이 좋을까? 사실 두 발로 서있는 행동은 특별히 문제가 있는 행동은 아니다. 오히려 신체 밸런스가 좋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다만 고양이가 균형을 잘 잡지 못하거나, 평소처럼 잘 서지 못하는 경우에는 주의가 필요하다. 또한 체중이 갑자기 많이 증가했을 때에는 뒷다리에 부담이 될 가능성이 있으므로 네 발로 걷고 있을 때에도 걸음걸이나 점프하는 모습을 잘 살펴보자.

고양이가 사람처럼 두 발로 서는 이유 4가지는?에 대하여 비마이펫 라이프에서 더 읽어보세요

비마이펫 butter pancake님의 소중한 글입니다.
 
비마이펫 포스트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