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서울 주택가 빈집에 몇달간 방치된 반려견..주인은 어디에?

 

[노트펫] 주인 없는 빈집에 몇달간 방치됐던 보더 콜리 반려견이 다시 햇빛을 보게 됐다. 

 

20일 서울 성동구와 동물자유연대에 따르면 지난 16일 성동구 하왕십리동의 한 주택 현관문을 열자 마스크를 뚫고 악취가 확 풍겨왔다.

 

집안은 말그대로 난장판이었다. 방바닥에는 각종 집기들과 옷,이불들이 널부러져 있었고 오물이 가득해 발 디딜 곳이 마땅치 않았다.

 

좁은 방안에 강아지 용품들이 놓여져 있는 대형견용 철제장 2개가 있었는데 그 뒤 구석에 바짝 긴장한 개 한 마리가 보였다. 흰회색털을 가진 보더 콜리였다.

 

 

이날 구청과 동물자유연대 관계자들은 경찰과 함께 오랫 동안 임차인과 연락이 닿지 않고 버려진 반려견 혼자 몇 개월 째 홀로 지내고 있다는 제보를 받고 찾아가 이같은 모습을 확인했다. 

 

집안에서는 동물의 뼈 일부도 여기저기 흩어져 있었는데 동물병원 확인 결과 개의 뼈로 추정됐다. 백골이 된 뼈 상태로 봐선 살아 있는 보더 콜리가 동족을 먹고 버텼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보더 콜리는 2019년생 암컷으로 몸무게는 고작 8kg에 불과했다. 대개 다 큰 보더 콜리는 20kg 안팎의 몸무게가 정상인데 절반에도 못 미쳤다. 

 

임차인은 현재 연락이 되지 않아 성동구청은 소유권을 넘겨 받기 위해 관련 절차를 밟고 있다. 동물보호관리시스템 유실유기동물공고에 올린 것은 물론 성동구청 홈페이지에도 보더 콜리를 보호하고 있다는 공고를 낸 상태다.

 

동물보호관리시스템 공고 사진.
동물보호관리시스템 공고 사진.

 

오는 29일까지 주인이 나타나지 않을 경우 보더 콜리의 소유권은 성동구로 넘어가고 이후 동물자유연대를 통해 새주인 찾기 등의 작업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보더 콜리의 주인이나 소유권을 주장할 수 있는 사람이라면 동물자유연대에 연락을 취하면 된다. 

 

동물자유연대는 "이웃들이 존재를 몰랐을 정도로 짖음이 없던 개는 임대인의 확인이 없었더라면 고통의 끝으로 서서히 향해 갔을지도 모른다"며 "개의 존재를 알고 꾸준히 보살펴 준 이웃분들과 성동구청 동물보호담당관, 경찰관의 빠른 도움 덕분에 방치되었던 개는 새 삶의 기회를 얻었다"고 다행스러워했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

노트펫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