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태풍 오던 날 깊은 수로에 빠진 채 새끼 낳은 어미개

 

[노트펫] 태풍 오던 날 깊은 수로에 빠져 새끼를 낳은 어미개와 새끼들이 구조돼 보살핌을 받고 있다.

 

11일 동물보호관리시스템 유실유기동물공고에 따르면 지난 10일 경북 성주 성주유기동물보호센터에 어미개와 태어난 지 며칠 지나지 않은 새끼 5마리가 들어왔다.

 

흰색털을 가진 어미개는 몸무게 15kg에 2018년생으로 추정된다. 이 어미는 얼마 전 태풍이 오던 날 성주 대가천 수로에서 새끼들과 함께 구조됐다. 

 

수로는 꽤 깊었는데 지나가던 행인이 이 어미개가 수로에 빠진 채 새끼를 낳는 것을 보고서 구조해달라고 신고하면서 어미도 암컷 3, 수컷 2마리 총 5마리의 새끼들도 목숨을 건질 수 있게 됐다.

 

 

 

보호소에 들어온 만큼 절차에 따라 어미개와 새끼들에 대한 유실유기동물 공고가 오는 21일까지 10일 동안 진행된다.

 

공고 기한까지 주인 등을 알 수 없는 경우 소유권이 지자체로 이전된다. 해당 유기동물 공고는 동물보호관리시스템 웹사이트에서 자세히 볼 수 있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1건

  •  리베마5 2020/09/18 13:15:03
    제발 좋은 가족생기길요.. 그 힘든 상황에서 아가들 낳았는데..

    답글 0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