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고양이에게 자주 물리는 집사의 특징 5

집에서 키우는 고양이라도 고양이는 자신이 마음에 들지 않거나 싫은 행동을 할 때 집사를 물거나 할퀴기도 한다. 훈련을 통해 어느정도 개선할 수는 있지만 처음부터 고양이가 물지 않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렇다면 고양이에게 자주 물리는 집사의 특징에는 무엇이 있을까?

고양이에게 자주 물리는

고양이에게 자주 물리는 이유는?

고양이가 물거나 할퀸다는 것은 어떤 행동이든 ‘고양이에게 싫은 행동’을 했다는 의미다. 말을 하지 못하는 고양이는 자신의 기분이나 의사를 행동으로 표현하기 때문이다.

특히 경계심이 높은 고양이는 친해지기까지 시간이 걸리며, 그 전에 섣불리 다가갈 경우 되려 경계심이 더 높아질 수 있으니 주의하자.

1. 타이밍이 좋지 않아

사랑스러운 고양이의 모습을 보다 보면 불가항력적으로 손이 가곤 한다. 하지만 특히 고양이와의 스킨십을 시도할 때에는 타이밍에 주의하는 것이 좋다.

고양이가 식사 중이거나 사냥 놀이를 하고 있을 때, 또는 잠을 자거나 그루밍을 하며 휴식을 취할 때 만지려고 하면 공격해올 수 있다.

가장 위험한 것은 고양이끼리 싸우거나 또는 사냥 놀이로 흥분한 상태 또는 낯선 물체에 경계하고 있을 때다. 달래기 위해 쓰다듬으려 하다가 되려 더 흥분할 수 있으니 가만히 내버려두도록 하자.

2. 계속해서 끈질기게 군다

고양이가 피하거나 외면해도 계속해서 끈질기게 따라다니는 사람들이 있다. 고양이가 피한다는 것은 이제 그만 하라는 신호이기 때문에 이를 무시한다면 고양이가 물거나 공격할 수 있다.

또 고양이는 변덕이 심한 동물이기 때문에 너무 오랜 시간 스킨십을 한다면 고양이가 귀찮아 하거나 싫어할 수 있다.

고양이에게 자주 물리는

3. 평소 운동이 부족하다

평소 운동이 부족하거나 활동량이 적고, 외부 자극이 없이 지루한 생활에 스트레스가 쌓여 있으면 집사의 손과 발을 물거나 공격할 가능성이 높다.

이것은 집사를 공격한다는 의미 보다는 움직이는 물체를 사냥하거나 장난을 치는 의미이다. 고양이가 손, 발을 너무 자주 문다면 놀이 시간을 늘려주는 것이 좋다.

4. 요구를 무시한다

고양이는 다양한 방법으로 집사에게 자신의 요구사항을 전달한다. 길고 높은 목소리로 울거나 앞발을 들고 툭툭 치기도 하고 집사 행동을 방해하기도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집사가 자신의 요구를 무시한다면 무는 방법으로 강한 의사 표현을 하는 것이다. 대게 화장실이나 식기가 더럽거나 배가 고플 때, 놀고 싶을 때 등 이런 행동을 보인다.

고양이에게 자주 물리는

5. 아깽이때부터의 습관

고양이가 아직 어렸을 때 손이나 발로 놀아줬다면 이것이 습관이 되어 성묘가 되서도 계속해서 깨물 수 있다.

특히 외동묘의 경우 사회화 시기에 다른 고양이와 함께 있을 기회가 적어 무는 강도 조절을 잘 못할 가능성이 높다.

고양이에게 자주 물리는 집사의 특징 5에 대하여 비마이펫 라이프에서 더 읽어보세요

비마이펫 님의 소중한 글입니다.
 
비마이펫 포스트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