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강아지 이중모 및 단일모, 특징과 차이 알아보기

이중모와 단일모는 강아지 털의 형태를 의미한다. 이중모인 강아지는 털이 속 털과 겉털로 구분되어 있다. 이중모인 강아지라고 해서 꼭 털이 긴 것은 아니고, 웰시코기와 같이 단모이면서 이중모인 견종들도 있다.

단일모인 강아지의 경우 겉털, 속 털 구분이 없다. 마찬가지로 단일모의 강아지라고 꼭 털이 짧은 것은 아니다. 아프간하운드와 같이 털이 길면서 단일모인 견종들도 있다. 또한, 단일모이면서 털이 곱슬일수도 있으며 직모일 수도 있다.

이중모인 강아지 특징

털 덕분에 따뜻하고 시원해요

속 털은 숱이 많으며 짧은 털들로 구성되어 있다. 이중모 구조의 주요 기능은 강아지의 체온을 조절해주는 것이다.

겨울철에 속털은 몸을 추위로부터 보호해준다. 여름철에 겉털은 뜨거운 햇빛을 반사 시키고, 털갈이를 통해 빠진 속 털 공간에는 시원한 바람이 통한다. 

겉털은 길이가 더 길며, 주로 먼지와 습기로부터 강아지를 보호해준다.

이중모인 견종은 털빠짐이 단일모인 경우보다 심하다. 또한, 털관리를 더 자주 해줘야 털이 엉키지 않는다.

이중모인 강아지, 털 너무 짧게 깎지 마세요

여름철이 되면 더워 보인다고 털을 아예 밀어 버리는 경우가 종종 있다. 하지만 이중모인 강아지는 겉털을 통하여 햇빛을 반사시켜 체온을 조절하기 때문에 털을 완전히 미는 것은 강아지의 온도 조절 기능을 뺏는 것과 마찬가지다. 전문가들을 털을 짧게 깎기보다 더 잦은 빗질을 권장한다.

또한, 이중모인 강아지의 경우 겉털과 속 털을 너무 짧게 깎을 경우 털이 다시 나지 않는 경우도 있다. 이를 포스트 클리핑 신드롬(Post Clipping Alopecia Syndrome)이라고 부른다. 털이 아예 다시 나지 않는 경우도 있으며, 털이 다시 나기까지 수년이 걸리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또한, 털이 다시 나더라도 털의 질감과 색깔이 다를 수 있다.

이중모인 견종

이중모인 대표적인 견종들은 아래와 같다.

강아지 이중모

  • 스피츠
  • 포메라니안
  • 사모예드
  • 보더콜리
  • 시베리안 허스키
  • 시바견
  • 골든 리트리버
  • 래브라도 리트리버
  • 슈나우저
  • 아키타
  • 셔틀랜드 쉽독
  • 비글
  • 시츄
  • 웰시코기

단일모인 강아지의 특징

추위를 많이 타요

단일모인 강아지는 추위를 많이 탄다. 이중모인 강아지와 다르게 털의 보온 기능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단일모인 강아지들은 겨울철 외출 때 옷을 착용하는 것이 권장된다.

털은 조금 덜 날려요

단일모인 강아지들은 모량이 이중모인 강아지보다 적기 때문에 털날림이 적은 편에 속한다. 그렇기 때문에 강아지 털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들이 단일모인 강아지를 반려하는 것을 선호하기도 한다. 

단일모인 견종

단일모인 견종들은 아래와 같다.

강아지 단일모 이중모

  • 휘핏
  • 말티즈
  • 요크셔테리어
  • 푸들
  • 아프간하운드
  • 보스턴 테리어

강아지 이중모 및 단일모, 특징과 차이 알아보기에 대하여 비마이펫 라이프에서 더 읽어보세요

비마이펫 비마이펫 라이프님의 소중한 글입니다.
 
비마이펫 포스트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