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쥐끈끈이에 날개 부러진 황조롱이, 40여 일만에 다시 자연으로

재활훈련을 받는 황조롱이. 사진 경기도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

 

[노트펫] 쥐끈끈이에 걸려 날개가 부러진 황조롱이가 치료를 마치고 40여 일만에 다시 자연으로 돌아간다.

 

경기도는 19일 경기도 안성시 옥정리에서 경기도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 주관으로 지난달 구조된 황조롱이의 자연복귀 행사를 갖는다고 밝혔다.

 

우리나라 텃새인 황조롱이는 천연기념물 제323-8호로 지정된 소형 맹금류로, 먹이 감소로 인한 번식률 저하, 도시 개발로 인한 서식지 파괴 등으로 개체수가 줄어들고 있다.

 

구조 당시 황조롱이. 사진 경기도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

 

이날 방사되는 황조롱이는 지난달 11일 먹이활동을 하다 쥐 끈끈이에 왼쪽날개와 꼬리 깃이 심하게 붙어 있는 채 발견됐다. 또 탈출을 시도하다 왼쪽 상완골이 골절된 것으로 확인됐다.

 

신고를 받아 구조한 경기도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는 우선 깃털에 붙은 끈끈이를 최대한 깃을 살리면서 세심하게 제거했고, 다음날 부러진 상완골이 회복되도록 핀 및 외고정을 설치하는 수술을 진행했다.

 

상완골 회복 수술을 받은 황조롱이. 사진 경기도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

 

이후 지속적인 항생제와 진통제 처치 등을 받아 수술부위 상처가 아물었고 재활훈련을 실시한 결과, 완전히 건강을 찾아 자연으로 돌아갈 채비를 마쳤다.

 

경기도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 관계자는 "황조롱이는 크기는 작아도, 국가적으로 소중한 천연기념물"이라며 "이번 자연복귀 행사처럼 작은 활동들이 조금씩 많아지다 보면 국내 생태계의 건강한 회복에 큰 기여를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경기도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는 올해 11월말 기준 전년동기(1395건) 보다 21% 증가한 1696건을 구조·치료했으며 종류별로는 조류가 73.3%, 포유류가 25.2%, 기타가 1.5%를 차지했다. 구조 유형별로는 건물·차량 충돌이 483건(26.6%), 미아 478건(38.9%), 탈진 118건(6.5%)순이었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