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사람에게 물려 하루 한 명 응급실행..`개 물림사고가 1위`

화상벌레는 통계 집계 어려워

 

 

 

[노트펫] 하루에 한 명 꼴로 사람에게 물려 응급실을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개에 물려 응급실을 찾는 사람은 하루 7.6명으로 가장 많았다.

 

18일 인재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 도봉갑, 보건복지위원회/여성가족위원회)이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4년간 진드기, 개미 등에게 물림으로서 응급실을 찾는 사례가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23개 응급실 기반 '응급실 손상환자 심층조사'에 따르면 최근 4년간 해당 23개소 응급실을 찾은 환자 중 '물림, 쏘임'으로 인한 건수가 총 2만3653명으로 집계됐다. 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도별로는 2015년 5363명, 2016년 6056명, 2017년 5988명, 2018년 6246명(잠정치)으로 우상향 추세를 보였다.

 

응급실 손상환자 심층조사는 2006년부터 5개 의료기관 참여로 시작됐고, 현재 23개 기관이 참여하여 면접 및 의무기록 조사를 통해 응급실을 내원한 손상환자의 유형 및 원인 정보를 조사하고 있다.

 

물림과 쏘임 사례를 유형별로 살펴본 결과, 개와 뱀 등의 '척추동물'에 물린 경우가 총 1만2264건으로 전체의 51.8%를 차지했다. 벌, 진드기, 개미 등의 '곤충 및 무척추동물'에게 물리거나 쏘인 경우는 총 1만112건으로 42.8%를 차지했다.

 

자료: 인재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세부유형별로는 개 물림사고가 제일 많았다. 개에게 물린 경우가 9281건으로 39.2%를 차지했고, 이어 '벌'에 쏘인 경우가 6085건(25.7%), '기타 곤충 및 무척추동물' 3345건(14.1%), 고양이 등의 '기타 척추동물' 2089건(8.8%) 등으로 나타났다.

 

사람에게 물려 응급실을 찾은 경우가 뱀이나 진드기, 개미보다 더 많아 눈길을 끌고 있다.

 

사람에 물려 응급실을 찾은 경우는 4년간 1277건으로 5.4%를 차지했다. 이에 비해 뱀은 894건 3.8%에 그쳤고, 진드기도 639건 2.7%으로 집계됐다. 개미는 43건, 0.2%였다.

 

지난해의 경우 사람에게 물린 응급실까지 온 사례는 361건으로 하루 한 명 꼴이었다. 가장 많은 개의 경우 지난해 2761건으로 하루 7.6명으로 집계됐다.

 

개 물림에 의한 경우는 2015년 1932건에서 지난해 2761건으로 늘었고 비중도 36%에서 44.2%로 높아져 개 물림사고에 상당히 민감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인재근 의원이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일명 ‘화상벌레’라 불리는 ‘청딱지개미반날개’의 출몰빈도가 증가하고 있지만, 환자가 해당 종에 대해 특정하거나 벌레의 사체를 확인해야만 정확한 판별이 가능하기 때문에, 현재로선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어려운 상황인 것으로 확인됐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