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시민 78% "개식용 산업 쇠퇴할 것"

사진 동물자유연대

 

[노트펫] 개식용 산업이 쇠락의 길을 걸을 것이라는 생각이 과거보다 강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동물자유연대는 지난 1일부터 지난 5일까지 5일간 전국 시민 1500명을 대상으로 '개식용 산업 시민 인식조사' 진행한 결과 개시장 폐업을 비롯한 개식용 산업의 붕괴와 전통시장 내 개고기 판매 업소에 대한 국민 인식을 확인했다고 9일 밝혔다. 조사는 한국갤럽이 진행했다.

 

지자체와 상인 간 협상을 통해 폐업한 부산 구포개시장 사례에 대해 응답자의 69.9%가 찬성의견(전적으로 찬성 47.4%, 어느 정도 찬성 22.5%)을 내놓았다.

 

특히 구포 개시장이 소재한 부산광역시의 경우 응답자의 77.2%가 찬성했다. 전통시장 내 개고기 판매 골목에 대한 인식과도 연관이 있다고 동물자유연대는 해석했다.

 

전체응답자의 50.3%가 전통시장 내 개고기 판매골목이 '시장의 이미지에 부정적인 영향을 준다'고 답했고, 특히 부산은 평균보다 높은 58.2%가 부정적 의견을 표했다고 밝혔다.

 

전통시장 개고기 판매 골목이 시장 이미지에 부정적 영향을 주는 이유(복수응답)에 대해서는 '개들이 비인간적으로 취급/도축되기 때문에'가 74.4%로 가장 높았다. ‘개는 반려(애완)동물이고 가축이 아니기 때문에’ 59.3%, ‘개고기 골목이 시장 미관상 좋지 않아서’ 29.5%, ‘골목 주변에서 나는 악취/오물 문제 때문에’ 26.9% 순으로 조사됐다.

 

이와 함께 시민들은 개식용 산업 전망 역시 어둡게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년 전보다 그런 생각은 더 강해졌다.

 

설문 응답자 중 78%는 개고기 시장 사양화로 관련 산업은 더욱 축소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동물자유연대가 지난해 진행한 설문에서 동일한 질문에서 개식용 산업의 쇠퇴를 점친 응답 비율(68.2%)과 비교 했을 때 1년이라는 짧은 기간동안 쇠퇴전망이 크게 늘어났다.

 

동물자유연대는 "개식용 산업이 예상보다도 빠르게 붕괴될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며 "때문에 이 문제에 대한 정부와 지자체의 적극적인 대응이 요구된다"고 주장했다.

 

단체는 정부 및 지자체의 역할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높았다고 덧붙였다.

 

개시장 폐업을 위해 정부 및 지자체가 역할을 해야한다는 응답이 절반 이상인 52.7%(예산을 투입한 적극적인 개입 27.5%, 행정적 지원 등의 역할 25.2%)에 달했다는 것.

 

특히 최근 대구 칠성시장의 개식용 영업 및 개 도살 중단에 대한 지자체의 개입 움직임에 대하여 대구 시민을 대상으로 별도 질문한 결과, 총 62.5%가 ‘찬성’ 의견을 보였다고 밝혔다.

 

조희경 동물자유연대 대표는 "지역 내 개시장 및 개고기 골목 영업에 대한 시민들의 부정적 인식과 폐쇄 요구에 대하여 정부와 각 지자체는 하루 속히 응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