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밥자리에 놓인 난자당한 어린 길고양이 사체

*주의! 기사 안에 잔인한 사진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노트펫] 경기도 안양시 석수동의 한 아파트 근처에서 어린 길고양이가 평소 밥을 먹던 자리에 난자당해 죽어 있는 채로 발견됐다.

 

동물권행동 카라는 지난 24일 해당 사건의 경찰 고발 소식을 전하면서 사건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14일부터 15일 이른 아침 사이에 발생했다.

 

이 고양이는 한 살이 되지 않은 길고양이로 평소 캣맘의 보살핌을 받아왔다. 어릴 때부터 사람과 접촉하면서 사람에 대한 두려움도 갖고 있지 않았다.

 

 

밥자리에서 죽어 있는 모습이 목격됐을 당시 배꼽부터 위로 정중앙선을 따라 배가 갈라져 내장이 쏟아진 채였다. 사체를 검시해 본 결과, 앞다리 두 발도 부러져 있었다.

 

카라는 "어린 고양이의 앞다리를 부러뜨리는 것에 그치지 않고, 도망도 가지 못하는 고양이를 잡아 상상도 할 수 없는 고통을 겪게 했다"며 "게다가 보란 듯이 밥자리에 사체를 갖다 뒀다"고 성토했다.

 

카라는 이 지역에서는 약 2년 전에도 길고양이의 머리를 구술로 관통시켜 사살한 사건이 있었고, 길고양이 사체를 나뭇가지에 꽂아 걸어둔 일도 있었다며 범죄자를 반드시 잡아, 엄중히 처벌받게 하려 한다고 강조했다.

 

카라는 "앞으로 수사가 진행되는 동안 경찰은 빠른 수사를 통해 증거를 확보해야 할 것"이라며 시민들 역시 제보해줄 것을 요청했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2건

  • - 2019/04/27 01:12:37
    이렇게 고통스레 죽으려고 어린날 첫겨울을 버틴거니... 사람을 따르던 작은 생명였을 뿐인데... 기사가 거의 없네요.. ㅠㅠ 작은 관심도 받지 못하는 듯하여 더 서글프네요

    답글 5

  • - 2019/04/30 11:03:22
    아가야 고통없이 편히 잠드렴...동물학대 한국은 뿌리뽑아야합니다!

    답글 5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