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순천서 멸종위기종 '사막여우' 2마리 태어나

사진=순천시 제공

 

[노트펫] 순천시는 순천만국가정원 야생동물원에서 지난 3월 멸종위기종인 사막여우가 자연분만으로 새끼 2마리(암컷)를 출산했다고 10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번에 출산한 사막여우는 2015년부터 사육하고 있으며 올해 5년생이다.

 

현재 새끼들의 건강상태는 양호하며, 어미젖도 잘 먹는 것으로 확인됐다.

 

순천시 관계자는 "사막여우의 임신 기간은 50일 내외로 예민하고 불안한 환경에서 출산할 경우 포유를 하지 않거나 새끼를 죽이는 경우가 발생할 수 있어 사전에 격리 분만실을 확보하고 고단백 특식을 제공하는 등 출산에 적합한 환경조성에 노력했다"고 밝혔다.

 

순천만국가정원에서는 이번에 태어난 새끼들을 5월 중순부터 적응훈련을 거치게 한 뒤 6월 초 관람객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순천만 국가정원 야생동물원에는 사막여우를 포함해 알다브라육지거북, 물범, 홍학 등 62종 1000여 마리 동물이 있다.  야생동물원은 사육사 일일체험, 동물 체험 및 생태설명회 등 여러 체험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